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00: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야구 방망이로 때려" 고은아, 여배우 텃세→前 소속사 폭행…연예계 폭로ing [종합]

기사입력 2020.01.16 20:08 / 기사수정 2020.01.16 22:30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배우 고은아가 여배우들의 텃세에 이어 전 소속사의 만행에 대해 폭로하면서 다시 한번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15일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서는 '*분노주의* 이거는 진짜 너무했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는 미르와 그의 누나인 고은아가 등장해 과거 소속사 관계자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날 고은아는 과거 잘못된 스캔들에 휩싸인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모 선배와 소속사 내에서 소문이 났다. 당시 촬영이 끝나고 스타일리스트 언니와 영화를 보러갔는데 누가 회사에 제보를 잘못해서 남자와 갔다고 했더라"고 전했다. 이 사실이 회사에 알려지자 소속사 측은 영화관에 매니저들을 배치해 그를 잡기에 나섰다고.

결국 고은아는 영화관에서 잡혔고 "제 가방을 뒤져 영화 티켓을 찾아내서 누구랑 영화를 봤는지 영화관에 전화를 했다"고 이야기 했다. 이야기를 듣던 미르 역시 "유달리 누나네 회사가 심했다"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소속사 대표의 폭행 사실도 폭로했다. 그는 "야구방망이로 머리를 콩 때렸다. 두개골이 끊어질 정도의 고통이었다. 눈을 뜬 상태에서 잠깐 반 기절을 했다"며 "울지 않고 이를 악물고 있더니 엎드려뻗쳐를 시켜 허벅지 아래를 때렸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까지 사무실로 불러내 무릎을 꿇게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갑자기 엄마한테 전화를 했다. 엄마가 사무실에 무릎을 꿇고 앉아있었다. 시골에 있는 아빠한테 전화를 해서 위약금을 물어야한다고 하기도 했다. 우리 아빠가 시골 사람인데 얼마나 놀랐겠냐"고 분노했다.


앞서 지난 8일에도 고은아는 '미르방'을 통해 연예계 텃세를 겪었던 일화를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모 작품에서 큰 역할을 맡았다. 신인이지만 모두 친하게 잘 지냈고 스태프들에게도 잘해줬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다들 저랑 밥을 안 먹고 스태프 막내까지 저를 피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 스태프에게 이유를 물어보니 '고은아가 평소 배우와 스태프들의 뒷담하를 하고 다닌다'는 소문이 났더라고 하더라. 알고 보니 한 여배우가 이간질 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고은아는 여배우들의 시상식 드레스 기싸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과거 선배 여배우가 제가 픽스한 드레스를 뺐었다. 모 영화제에 선배와 함께 가기로 해서 피팅을 갔는데 제 드레스를 보더니 갑자기 가져가더라. 이미 제 몸에 맞게 수선이 돼 있던 상태였다"고 전했다.

여배우 텃세에 이어 전 소속사의 폭행 폭로까지, 고은아의 연이은 폭로에 누리꾼들은 "진짜 끔찍하다", "부당한 대우가 많았네요", "꼭 벌 받길" 등 응원과 격려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미르방'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