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8 01: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배우는 운명"…'욱토크' 김서형, 흥부자 탄생 '멋짐 폭발 예고' [종합]

기사입력 2020.01.15 23:02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김서형이 인간적이고 당당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15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흥이 폭발한 김서형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서형이 카리스마 있게 등장했다. 이동욱이 "'스카이캐슬' 후 1년이 지났는데, 어떻게 지냈냐"라고 묻자 김서형은 "쉼 없이 달려왔다. 더할 나위 없이 좋다"라고 밝혔다.

이동욱은 "강렬한 연기를 해왔는데, 오해를 받은 적은 없냐"라고 물었고, 김서형은 "그런 오해는 받아본 적 없다. 의외로 못 알아보셨다. 실물이 선하게 생겼다고 말씀하시더라"라며 웃었다.


김서형은 지인들의 밥을 잘 챙겨주고, 요리를 즐겨한다고. 김서형은 장도연, 이동욱에게도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를 만들어주었다. 이동욱은 "연기할 때 세 끼를 다 드시려고 하는 편이냐"라고 물었다. 김서형은 "30대 초반에 일을 안 쉬고 했던 때가 있다. 끼니를 못 챙겨 먹었더니 가슴의 살이 같이 빠지더라"라고 밝혔다. 장도연이 공감하자 이동욱은 "이 대화에 전 동참할 수 없다"라며 고개를 돌리기도.

김서형은 '흥부자'이기도 했다. 술을 거의 못 먹지만 회식자리에서 노래방을 가기 위해 끝까지 버틴다고. 김서형은 장도연과 찰떡 호흡으로 노래를 불렀다. 특히 김서형은 스튜디오 관객들 앞에서도 양준일의 노래로 분위기를 장악했다.

김서형은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에 대해 말하기도. 김서형은 임팩트 있는 캐릭터에 대해 "신드롬을 일으키려고 우리가 예상하고 연기하진 않는다. '스카이캐슬'의 '김주영'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섬세하게 작업했다. 감독님이 저의 예상처럼 '김주영'이 힘 있는 모습이었으면 좋겠다고 했고, 제가 헤어스타일과 의상을 먼저 제의했다. 피팅도 시간 되는대로 엄청 했다. 원단의 질감까지 고민했다"라고 밝혔다.


걸음걸이, 제스처까지 다 계산했다고. 김서형은 "처음 읽었을 때 '김주영'의 대사를 보고 외형적인 캐릭터 구축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김서형은 "남들이 패러디해주는 건 좋았지만, 제가 스스로 패러디를 해서 광고를 촬영하는 게 제가 납득이 안 됐다. 그래서 거절을 많이 했다. 광고를 찍었으면 풍요로웠을 텐데"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서형은 해외 진출에 대해 "언어가 다르겠지만, 연기는 어디서나 똑같겠죠. 그 정도의 자신감은 있다. 새로운 무언가를 한다는 게 재미있지 않냐"라고 했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은 없었다고. 김서형은 "도전하지 못해서 힘들었다. 물론 엎어진 적도 있었지만"이라며 방황했던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김서형은 "분량이 적어도 저는 주인공이었다. 한 걸음 한 걸음 걸어서 왔는데, 차별이라고 생각이 들 때가 분명 있었다. 정상적으로 온 사람들이 제일 빨리 정상에 가야 하지 않냐. 그런 사람들의 노력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서형은 "전 어려서부터 배우를 하고 싶어 했다고 한다. 운명이다 보니까 잘 버텨왔던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마지막으로 김서형은 방송 예정인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대해 말하며 "저의 멋짐 폭발이 더 있을 것 같다"라고 예고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