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1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25kg 증량, 죄책감 없이 먹은 것 처음"

기사입력 2020.01.15 15:54 / 기사수정 2020.01.15 16:3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희준이 '남산의 부장들' 속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늘리려 마음 먹었던 사연을 전했다.

15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이병헌)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우민호 감독과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 역을 연기한 이희준은 "감독님께서 살을 찌울 필요가 없다고 하셨다. '그냥 이희준 씨의 연기를 하면 된다'고 하셨는데, 아무리 봐도 살을 찌우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들더라. 제 몸매가 (이)병헌이 형과 겹치기도 했다"고 웃었다.

이어 "그래서 감독님께 아무래도 찌우는 게 낫다고 말씀을 드리니까 '(이)희준 씨가 원하면 그렇게 하는데 강요한 건 아니다'라고 하시더라. 그 이후에 얼마 전에 제게 얘길 하셨다. 계획하고 계셨던 것이고, 제가 먼저 살을 찌우겠다고 말할 것을 알고 계셨다고 하시더라"고 말해 다시 한 번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또 "실컷 먹고 열심히 운동하면서 찍었다. 죄책감 없이 먹은 것이 처음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22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