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9 02: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육성재 "연기, 아직도 편하지 않다…음악은 죽을 때까지" [화보]

기사입력 2019.12.18 08:54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2020년 상반기 기대작 ‘쌍갑포차’로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만능 엔터테이너 육성재의 화보를 공개했다. 특히 이번 화보는 싱글즈 1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1월의 하루를 한옥에서 지내는 콘셉트로 촬영된 이번 화보에서 육성재는 전통 한복과 오리엔탈적인 문양이 녹아 있는 의상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소년에서 어엿한 남자로 변신한 섹시하고 몽환적인 화보를 완성했다.  

비투비의 매력 만점 막내에서 드라마, 예능 등 다양한 방송 분야를 종횡무진 하며 떠오르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성장한 육성재는 “예능은 정말 꾸밈없고 숨김 없는 ‘나’ 그 자체의 육성재다. 연기는 아직까지도 편하지는 않다. 많이 배워야 하고 항상 긴장해야 하는 분야다. 결과물이 나올 때까지 확인이 불가능해서 안심이 되지 않아 즐길 수 없고 냉정해야 한다. 음악은 죽을 때까지 하고 싶고 놓을 수 없는 분야다. 나의 반려이며 길동무다. 그만큼 편하게 즐길 수 있고, 자연스럽게 위로가 된다”며 각 분야마다 어떤 자세로 임하고 있는지에 대해 전했다. 

‘응답하라 1994’에서 ‘쑥쑥이’로 시작해 ‘아홉수 소년’과 ‘후아유-학교 2015’,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까지 짧은 기간에 배우로서 꽤 여러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육성재는 “리딩에 약하고 실전파라고 많이 느낀다. 실전에 투입이 되면 어느 순간 캐릭터에 점점 스며들고, 행동부터 말투까지 자연스럽게 녹아 드는 게 보이지만, 이 캐릭터를 굳이 분석하려고 들면 잘 안되더라. 연륜이 생기면 더욱 생활에 스며든 연기가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을까 조심스레 기대해본다” 며 캐릭터를 준비하는 자신만의 방식에 대해 밝혔다. 

또 언젠가 해보고 싶은 작품에 대해서 “연륜이 좀 더 쌓였을 때 악역도 하고 싶고, 로맨스나 멜로 장르도 하고 싶다. 또 ‘비긴 어게인’ 같은 음악영화도 시도해보고 싶다” 며 앞으로 배우로서의 포부도 드러냈다. 

SBS 간판 예능으로 자리매김한 ‘집사부일체’에서 밝은 에너지로 보는 이들까지 기분 좋게 만들며 ‘인간 비타민’으로 불리는 육성재는 “한 분야에서 인정받는 사부님들이 출연하는데, 배울 점들이 많고 좋은 경험이 된다. 모든 사부님들의 공통점은 열정이다. 어떤 한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까지의 과정은 천재적인 재능에 뒷받침되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 이들을 보며 나도 요행을 바라지 않고 매 순간 노력해야겠다는 긍정적인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며 ‘집사부일체’ 출연 소감을 말했다. 

2012년 비투비로 데뷔한 이후부터 지금까지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육성재는 지금까지 본인을 있게 한 장점으로 ‘흡수력’을 뽑았다. 

그는 “흡수력이 없었다면 아무것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 가수를 하고, 비투비 팀을 만났다는 것 자체가 정말 큰 행운이다. 실력 좋고 멋진 형들 밑에서 배우고 익힐 수 있었다”며 팀에 대한 애정도 전했다. 

또한 지나간 2019년에는 음악적으로 보여드릴 수 없었던 게 조금 아쉽다며 포문을 연 육성재는 “2019년에 하고 싶었던 플랜들을 보강해 2020년에는 좀더 탄탄하게 완성해서 여러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오면 좋겠다”며 새해 다짐을 밝혔다. 

육성재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싱글즈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