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6 09: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정희태, '독심의 술사' 막공 성료 "관객과 소통하면서 힘 얻었다"

기사입력 2019.12.03 16:05 / 기사수정 2019.12.03 16:1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정희태가 연극 ‘독심의 술사’의 서울공연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정희태는 지난달 30일 서울 동양예술극장 2관에서 진행된 연극 ‘독심의 술사’의 마지막 무대를 마무리했다.

정희태가 열연을 펼친 ‘독심의 술사’는 지독한 의심병 환자인 남편이 다소 엉뚱하지만 재기 발랄한 독심술사 나자광에게 과거를 철저히 숨기는 아내의 마음을 읽어 달라고 의뢰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뉴트로 낭만 코미디다.

1970년 말을 배경으로 하는 ‘독심의 술사’에서 정희태는 상대방의 생각을 족집게처럼 알아맞히는 마음 읽기의 초고수 독심술사 나지광으로 분해 열연했다. ‘취미의 방’ 이후 3년 만에 연극 무대에 오른 정희태는 능청스러우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보여줬다.
 
정희태는 재치 넘치는 말투와 순발력 넘치는 무대매너로 스마트하지만 다소 엉뚱하면서도 유쾌한 매력을 보여줬다. 송재룡, 장혁진, 송진언, 조영지 등과의 케미도 인상을 남겼다.

정희태는 드라마 ‘자백’, ‘청일전자 미쓰리’, 영화 ‘어린 의뢰인’, ‘진범’ 등 올 한 해만 10편이 넘는 작품에서 선역과 악역을 넘나들며 활약했다. 이번 ‘독심의 술사’에서도 존재감을 발산했다.

‘독심의 술사’의 서울공연을 마무리한 정희태는 “한국판 ‘독심술사’를 시작했다는 사실에 의미가 깊다. 모든 순간순간이 생생하게 기억나는 공연으로 남을 것 같다”며 “때로는 원하는 만큼의 무대가 나오지 않아 속상하고 힘들었던 순간도 있었지만, 관객과 함께 소통하면서 힘을 얻고, 그 힘으로 기운 내어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랜만에 이뤄진 연극 복귀였던 만큼 걱정도 많았지만, 그만큼 정말 열심히 준비해온 작품이었다”며 “대학로에서의 공연을 마치고 이제는 지방 공연에서 관객들과 더욱 소통할 예정이다. 언제나 더욱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배우고 늘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정희태가 활약을 펼친 연극 ‘독심의 술사’는 오는 6일~7일까지 안양아트센터 수리홀에서 진행되는 안양 공연을 시작으로 성남, 고양 등 지방 투어공연을 이어 간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DS컴퍼니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