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0 2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융베리 감독 대행, 흐름 바꾸기 실패에도 "경기력에 아주 만족한다"

기사입력 2019.12.02 14:05 / 기사수정 2019.12.02 14:12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프레드리크 융베리 아스날 감독 대행이 무승부를 기록한 첫 경기에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스날은 1일(한국시각)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전반 21분 티무 푸키에게 선제골을 내준 아스날은 전반 29분 피에르 오바메양이 페널티킥으로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전반 추가 시간 2분 토드 캔트웰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오바메양이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12분 코너킥 상황에서 세컨볼을 집중력 있게 마무리하며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다.

융베리 감독 대행 체제의 첫 경기로 관심을 모았지만, 딱히 개선된 점을 보여주지 못했다. 레노의 결정적인 선방이 없었다면 더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다. 융베리 감독 대행도 8경기 연속 무승 사슬을 끊지 못했다.

융베리 감독 대행은 경기 뒤 "위대한 팀을 이끌게 돼서 자랑스럽다. 초반 스타트는 나쁘지 않았다. 경기를 지배했고, 찬스를 많이 만들었다"라며 "두 번이나 따라 잡은 것이 자랑스럽다. 후반에는 선수들이 다소 지친 것처럼 보였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늘 경기는 정말 만족한다. 첫 30분 동안은 우리가 원하는 축구를 했다. 공격도 만족스럽다"라며 경기력에 만족했다.

융베리 감독 대행에게 얼마의 시간이 주어질지는 모르지만, 아스날 수뇌부는 팀을 정비할 시간을 충분히 준다고 밝혔다. 융베리 감독 다행은 "프리 시즌을 소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시간이 충분하진 않다. 천천히 이해시키면서 변화시킬 것이다. 단순하게 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탑4에 합류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100% 가능하다"라고 답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AP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