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10: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나 혼자 산다' 이성우, 25년 경력 살림고수의 인간미 넘친 자취 하우스

기사입력 2019.10.12 09:11 / 기사수정 2019.10.12 09:1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성우, 박나래, 송가인이 시선을 강탈하는 개성으로 알찬 이야기를 선물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독특한 개성을 뽐낸 이성우의 일상과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자랑한 박나래, 송가인의 하루로 안방극장에 웃음꽃을 가득 피웠다.

먼저 노브레인 이성우는 평소 무대 위의 화려하고 거친 모습과는 사뭇 다른 인간미 가득한 일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두 마리의 애견과 함께 등장한 그는 정감 넘치는 자취방에서 프리한 차림새로 하루를 시작해 한 순간에 옆집 아저씨 같은 친근감을 내비쳤다.

또 25년 자취경력을 자랑하듯 직접 삶아 만든 콩 국물과 노하우를 살려 끓인 소면으로 콩국수를 완성, 정성 가득한 첫 끼를 만들어 주부 9단도 무시못할 요리 실력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자식 같은 반려견 두부와 넨내의 똘똘함을 자랑해 많은 이들이 훈련 비결에 대해 궁금하게 만들었지만, 아낌없이 주는 사료로 강아지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 밝혀져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하면 박나래와 송가인은 폭주하는 소리로 쉴 틈 없는 재미를 안겼다. 노래에 대한 꿈이 있는 제자 박나래와 냉정히 가르치려는 스승 송가인이 마치 트로트&판소리 캐슬을 연상케 하는 불꽃 열정을 선보였다.

처음 박나래의 허스키한 목소리에 잘 할 거라 희망을 가졌던 송가인은 생각과 달리 잔뜩 만취한 노래가 울려 퍼지자 기대감이 무너진 듯한 표정으로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했다.

다시 정신을 부여잡은 송가인은 시범을 보여 달라는 부탁에 클래스가 다른 스승의 노래를 들려줘 박나래의 학습의욕을 박살내며 짧은 하우스 무대를 완벽히 꾸몄다.

그러나 이내 스승의 엄한 가르침과 탁월한 센스로 가르침을 흡수하는 박나래에 송가인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하나를 가르쳐 드리면 열을 아시네요!"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