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5 10: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송가인 행사비 3500만원?…"너무 비싸"vs"흠집내기" 의견 분분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0.09 16:41 / 기사수정 2019.10.09 16:5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행사비가 공개된 가운데, 이를 둘러싼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8일 한 매체는 지역 축제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송가인의 행사비가 지나치게 비싸다고 보도했다.

송가인이 평균 2000만~2500만원의 행사비를 받고 무대에 오르고 있다고 알려졌으며, 송가인과 함께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했던 홍자 역시 행사비를 올려서 1400만원을 부른다는 것.

특히 한 트로트 가수 매니저는 "최근 송가인이 A지역에서 3500만원까지 불렀다고 하더라. 그 때 3000만원을 받았다고 하는데 그게 문제가 돼 지금은 쉬쉬하는 분위기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 '미스트롯' 출신 가수들의 행사비를 두고 씁쓸한 시선을 보내는 이유는 이들이 자기 노래가 아닌 다른 가수들의 노래를 부르고 높은 액수의 행사비를 받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장윤정, 남진, 홍진영, 박현빈 등은 1000~1500만원의 행사비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가인의 행사비가 갑자기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송가인 흠집내기'가 아니냐는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너무 비싸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