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6 18: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배가본드' 배수지, 국정원 블랙요원 완벽 변신…다크 아우라 [포인트:컷]

기사입력 2019.08.26 08:28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배수지가 다크한 아우라를 내뿜었다. 

'배가본드'는 26일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로 변신한 배수지의 모습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예열에 나섰다.

오는 9월 2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배수지는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로 분한다. 화염 속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해병대의 전설 아버지로 인해 졸지에 소녀가장이 돼버린, 사랑스럽고도 강인한 양면의 매력을 가진 인물.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던 중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지고, 졸지에 성난 유가족을 상대하면서 생각지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다. 배수지는 온갖 고초를 겪으며 성장해가는 능동적 인물인 고해리의 세밀하고 복잡한 감정선을 농밀하게 표현해내는, 색다른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배수지가 이전의 밝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의 틀을 깬 '첫 포스'를 드러냈다. 보안경과 귀마개를 착용하고, 방탄조끼를 입은 채 권총을 쥔 독보적 아우라의 비주얼을 선보인 것. 어둠 속 날카로운 섬광을 뿜어내는 눈빛으로 표적을 쳐다보고 있는 모습이 마치 영화 '툼레이더'의 여전사를 연상시킨다는 평가다.  

촬영이 시작 직후 압도적 긴장감이 드리워진 가운데, 배수지는 표적을 향해 신중하게 총성을 쏘아 올렸고, 오랜 연습의 흔적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백발백중 수준급 실력으로 현장의 탄성을 자아냈다. 또한 배수지는 어떤 디렉팅도 척 하면 척 해내는, 고해리가 가진 딜레마적 상황과 감정을 완벽하게 체득해 낸 믿음직한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실제 사격선수를 방불케 하는 포즈와 진지한 표정, 넘치는 의욕까지 그야말로 완벽에 가까운 모습에 '역시 배수지'라는 감탄이 터졌다”며 “매력적 캐릭터에 더해진 배우의 열정까지, 배수지가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미다스 연출'로 불리는 유인식 감독과 '미다스 작가진' 장영철·정경순 작가가 의기투합한 데에 이어, 배우 이승기-배수지-신성록-문정희-백윤식-문성근-이경영-이기영-김민종-정만식-황보라-장혁진 등 역대급 캐스팅까지 더해지며 명실상부 2019년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넷플릭스 해외배급,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작의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는 오는 9월 20일 첫 방송.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