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6 15: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제구 난조' 한화 박윤철, SK전 2이닝 2실점 조기강판

기사입력 2019.07.11 19:42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박윤철이 3회를 버티지 못하고 강판됐다.

박윤철은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지난 4일 잠실  LG전에서 데뷔 첫 선발로 나서 5이닝 무피안타 3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던 박윤철은 이날은 2이닝 3피안타(1홈런) 4볼넷 1탈삼진 2실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총 투구수 42개.

1회부터 점수를 내주고 시작했다. 선두 노수광이 2루타로 출루해 우익수 호잉의 송구 실책으로 3루 진루를 허용했다. 이후 한동민과 최정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에 몰렸고, 로맥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헌납했다. 이후 고종욱은 삼진 처리, 폭투에 진루를 시도한 한동민을 포수 최재훈이 잡아내면서 이닝이 끝났다.

박윤철은 2회 선두 정의윤에게 초구에 홈런을 맞으면서 한 점을 더 잃었다. 이재원은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운 뒤 최항에게 우전안타를 내줬으나 김성현에게 병살타를 이끌어내고 이닝을 매조졌다. 하지만 박윤철은 3회 노수광과 한동민에게 연속해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고, 결국 3회 올라와 아웃카운트틀 잡지 못한 채 김재영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화 이글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