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5 03: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상습도박혐의' 슈, 징역 1년 구형 "바다·유진에게도 미안" (종합) [엑's 현장]

기사입력 2019.02.07 16:30 / 기사수정 2019.02.07 17:10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슈가 상습 도박 혐의로 징역 1년 구형이 된 가운데, 깊은 사과와 반성의 뜻을 전했다. 

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슈의 상습 도박 혐의 2차 공판이 열렸다. 

슈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7억 9000만원 규모의 상습 도박을 해 불구속 기소됐다. 앞서 1월에 열린 첫 공판 당시 슈는 자신의 상습 도박 혐의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다만 서울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2명에게 3억 5천만원, 2억 5천만원을 각각 빌린 뒤 갚지 않아 검찰에 고소됐다. 검찰은 고소인 2명이 슈에게 빌려준 자금을 특정할 수 없고, 두 사람이 오히려 슈와 돈을 주고 받으며 함께 도박을 한 것으로 보고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날 검찰은 슈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슈의 변호인 측은 "공소사실과 관련해 수사과정에서부터 본인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단 한 번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10대의 어린나이에 연예계 입문 이후로 어떤 사건에도 연루되지 않고 성실히 살아왔다"며 "꾸준히 사회봉사활동 및 기부활동을 해왔다. 이런 상황을 고려, 관대한 처분을 부탁드린다"고 선처를 부탁했다. 

슈는 재판정에서 "정말 하루가 너무 길었다. 실수로 인해서 또다시 많은 것들 느꼈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도 더 반성하겠다. 재판장이 주신 벌을 잘 의미있게 받도록 할 것이다. 물의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후 슈는 재판정에서 나와 취재진에게도 "깊이 반성했다"며 "바다 언니와 유진이에게도 미안하다. 너무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더 많이 반성하겠다"고 거듭 반성했다. 변호인 측은 검찰의 1년 구형에 대해 "특별히 의견이 없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슈의 상습 도박 혐의 판결 선고는 오는 18일 오후 2시 30분 진행된다. 슈의 실형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