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0: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한화, 1군 타격코치로 타나베 노리오 前 세이부 감독 영입

기사입력 2019.01.02 16:02 / 기사수정 2019.01.02 16:0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가 2019시즌 대비 신규 코칭스태프를 영입했다.

한화는 2일 "육성군 야수총괄코치에 송구홍 전 LG 트윈스 퓨처스 감독과, 1군 타격코치에 타나베 노리오 전 일본 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 감독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송구홍 코치는 1991년 LG트윈스에 입단, LG에서 수비코치, 주루코치, 퓨처스 감독은 물론 단장까지 두루 거치며 많은 노하우를 쌓아왔다.

한화는 "송구홍 코치가 전문성을 발휘해 미래 야수 자원 발굴 및 선수 지도에 힘을 더하고, 구단 내 저연차 코치들에게도 선수 육성 노하우를 전달하는 데 적임자라고 판단, 영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타나베 노리오 1군 타격코치는 1985년 일본 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에 입단, 세이부에서 타격코치, 야수 종합코치, 수비코치를 거쳐 2015년 감독까지 경험한 베테랑 지도자다.

타나베 코치는 일본 프로야구에서의 풍부한 경험 외에도 2017년 한화이글스에서 2차례 타격 인스트럭터로 초빙된 이력이 있어 구단 및 선수들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도 인정받았다.

한화는 "신규 코치들의 영입으로 2019시즌 1군 타격기술 향상과 함께 미래 야수자원 발굴 및 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