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7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 현빈에게 호스텔 팔았다 '함박미소'

기사입력 2018.12.08 22:00 / 기사수정 2018.12.08 22:13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가 백억 부자가 됐다.

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3화에서는 정희주(박신혜 분)가 유진우(현빈)에게 보니따 호스텔을 팔았다.

이날 유진우는 정희주에게 보니따 호스텔을 파는 대가로 백억 원을 제안했고, 고민을 하려 화장실에 들어갔던 정희주는 화장실에 갇혀 나오지 못했다.

이에 문을 부수고 나온 정희주는 유진우에게 "에누리 없냐. 재벌이라고 하지 않았느냐. 딱 3분만 빼주면 안되느냐. 문이 잠겨서 나오지 못했다"라고 말한 뒤 기절하고 말았다.

이후 깨어난 정희주는 유진우의 비서가 내민 계약서에 서명했고, 통장에 백억 원이 입금되자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할머니 우리 부자 됐다. 그냥 부자 아니고 완전 부자 됐다. 우리 이제 돈 걱정 안 하고 살아도 된다. 할머니. 진짜 부자가 됐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