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18: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계룡선녀전' 안영미, 새빨간 칼단발→점프슈트 완벽소화…시선강탈 패션

기사입력 2018.12.08 10:54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안영미가 독특한 터주신 룩(Look)으로 시선을 싹쓸이하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터주신 조봉대로 변신한 안영미가 매회 등장마다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극의 유쾌한 재미를 책임지고 있다.

극 중 강렬한 카리스마부터 깨알 같은 허당미(美)를 선보이고 있는 조봉대(안영미 분)는 온화하고 위엄있는 기존 터주신 이미지의 틀을 깼다. 캠퍼스 속에서 커피 트럭을 운영하지만 커피 내리는 실력은 엉망, 스마트폰 게임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하는가 하면 잘생긴 남자 앞에서는 유독 약해진다. 전지전능할 것만 같은 신과는 거리가 먼 인간적이고 개성 강한 모습으로 깨알 같은 웃음을 담당하고 있는 상황.

특히 조봉대의 이런 면모를 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은 단연 패션이다. 첫 등장부터 몸에 쫙 붙는 가죽 점프 슈트에 새빨간 칼단발, 헤드셋을 장착한 채 시선을 압도했던 그녀는 매 등장마다 범상치 않은 스타일로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안영미는 공개된 사진 속 모습처럼 화려한 패턴에 깊게 파인 브이넥뿐 아니라 과감한 시스루 블라우스로 남다른 패션 세계를 펼쳐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독특한 색감의 상, 하의와 포인트로 매치한 뷔스티에까지 쉽게 소화하기 힘든 스타일링을 과감하게 보여주며 화끈하고 고집 센 성격의 조봉대를 한층 더 생동감있게 표현해내고 있다.

이처럼 안영미는 다채로운 표정과 망가짐을 불사하는 탁월한 표현력은 물론 임팩트 폭발하는 코디네이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디테일함으로 캐릭터와 혼연일체 되어 드라마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고 있는 그녀는 시청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조봉대는 점점 터주신의 힘이 약해져만가고 북두성군(임하룡 분)과 독대하면서 그의 여동생인 사실까지 밝혀져 앞으로의 전개에 더욱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패션도 연기력도 열일 중인 안영미의 활약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