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6 18: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엉뚱+따뜻함"…'복수가 돌아왔다', 월화극 新강자 등극할까

기사입력 2018.12.07 15:17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치열한 월화극 경쟁에 합류하게 된 '복수가 돌아왔다'가 힐링 로맨스물를 예고했다.

7일 서울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연출을 맡은 함준호 감독은 "대본을 읽고 처음 느낀 감정은 설렘이었다. 시청자분들에게도 이 감정을 전달하고 싶었다. 그런 부분을 집중해서 배우들과 공유하고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가 가진 독특한 톤이 있는데 엉뚱하고 또 따뜻하다. 그런 엉뚱하고 따뜻한 톤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연기할 때, 촬영할 때 쳐지지 않고 밝은 분위기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승호에 대해 "저희 복수 역할에 유승호 씨는 예전에 드라마를 같이 했던 인연이 있는데 그때와 다른 느낌을 받는다. 소위 말해 본인을 많이 내려 놓는 것 같다. 처음에 승호 씨가 코미디적인 연기를 어떻게 표현할지 호기심이 있었는데 촬영을 시작하고 나니, '왜 진작에 이런 캐릭터를 맡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또한 "저희 작품이 클로즈업이 유독 많은데, 조보아 씨도 이런 부분을 어려울 수도 있지만 항상 잘 해준다. 곽동연 씨는 항상 유머와 농담을 먼저 전하는 '분위기 메이커'다. 막상 또 촬영에 들어가면 180도 돌변하는 차가운 이사장의 역할을 소화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곽동연 씨를 보면 천상배우라고 느낀다. 김동영 씨는 우리 드라마 최고의 감초다. 촬영 편집 할 때마다 깜짝 놀란다. 이 배우의 연기 하나가 드라마를 살리더라. 박아인 씨도 한 연기를 해도 톤이 뻔하지 않아서, 드라마를 재미있게 만드는 요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극중 강복수 역을 맡은 유승호. 그는 고교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하게 된 후, 남의 인생을 대신 살아주는 대신맨 캐릭터를 연기한다.

유승호는 출연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었다. 이 작품이 로맨스만이 아니라 여러 사건을 풀어간다. 한 가지 장르가 뚜렷한 것이 아닌 여러 장르를 잘 풀어가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 복수라는 인물 역시 세상 편한 인물이었다가 변화가 되는 과정, 다시 인간성을 찾아가는 모습이 좋았다"고 밝혔다. 

아역배우 출신인 유승호는 "어릴 때는 벗어나고 싶다는 마음만 가득했는데 어느 순간 스스로 변화가 있더라. 제 자신을 화면 속에서 볼 때마다 변화를 느꼈다. 교복 입는 걸 좋아하지만, 방송을 통해 입는 건 어려보일까봐 꺼려했다. 하지만 문득 생각해보니 이게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조금이나마 학창시절에 좋은 추억이 남아있을 때, 이걸 반영해서 작품으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교복을 입는 게 좋지만, 아쉬운 마음도 크다. 주로 교복을 입는 건 이 작품이 마지막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교복을 벗은지 약 6년이 됐는데, 잘 어울려서 너무 기뻤다"고 전했다.

유승호는 "이런 장르를 많이 해보지 않아 자신감이 없다. 하지만 또 안하던 걸 해보고 싶고 욕심이 생길 때가 있지 않나. 되게 멋있어 보이려고 하지 않았다. 다 내려놓고 연기했다. 아무 생각 없이 툭툭 던졌는데, 그런 모습이 복수 캐릭터와 비슷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런 장르를 많이 해보지 않았다는 게 좀 걸렸다. 하지만 하루하루 촬영하면서 점점 더 내려놓는 장면을 보고 감독님께 물어봤는데 된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조금이나마 이번 작품을 통해 내려놓는 법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손수정 역을 맡은 조보아는 강복수의 첫사랑이자 거침없이 팩트를 날리는 설송고의 기간제 교사로 분했다.

조보아는 "복수와 수정이의 로맨스가 너무 심쿵했고, 해보고 싶었던 로코물이었다. 그래서 바로 하겠다고 결정했다. 로맨스 뿐만 아니라 학원물인데, 학교에서 일어나는 여러 사회적인 문제를 다루고 있다. 다양한 시각으로 봐달라"고 전했다.

SBS '골목식당' 등 예능에서도 활약을 했던 조보아는 "정형화 된 이미지에 큰 생각을 하지 않았다. 매 순간 제가 맡을 수 있는 역할에서는 최선을 다하자는 주의다. '골목식당'을 통해서는 저라는 사람을 보여주기 보다는 주인공을 빛내는 MC 역할이다. 백종원 대표님, 김성주 선배님과 인생공부를 잘 하는 것 같아서 제 인생에서 선물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진한 로코를 해보고 싶었다는 조보아는 "이렇게 기회가 생겨서 촬영을 하게 돼서 정말 좋다"며 기쁨을 전했다.


유승호는 조보아와의 호흡에 대해 "유머코드나 장난치는 게 잘 맞아서 친해지면서 편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했다. 친해진 부분이 영상에서 잘 반영이 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조보아 역시 "제가 기대하고 상상했던 유승호라는 배우의 이미지와 정말 딱 맞아 떨어져서 현장에서도 정말 멋지다. 제가 장난으로 '유승호 선생님'이라고 하는데, 현장에서 보면 너무 배울 정도 많고 존경스러운 모습도 많더라.


곽동연은 젠틀한 매력을 가졌지만 애증과 열등감을 가지고 있는 두 얼굴의 인물 오세호 역을 맡았다.

기존 작품과 달리 악역을 맡게 된 곽동연. 그는 "이 인물이 가진 서사와 사연들이 너무 명확하게 나와있다. 방송을 보는 분들은 이질감을 느끼지 않게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외향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색다른 제 모습을 찾아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곽동연은 "승호 형과 연기를 할 때마다, 항상 설레는 눈빛이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보아 누나랑도 촬영하는데 너무 아련한 눈빛을 하고 있더라. 그래서 두 분이 기본 장착되어있는 눈빛이 경이로운 수준이다"라며 전했다.

유승호와 조보아는 치열한 월화극 경쟁 속에서도 긍정적인 모습을 잃지 않았다. 유승호는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저희가 월화극 중 제일 늦게 시작해서 불리한 건 사실이지만 장르적이나 분위기적으로 많이 다를 것이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학창시절 추억이 있다면 저희 드라마를 본다면 반할 것"이라고 '복수가 돌아왔다'의 매력을 전했다.

조보아 또한 "저희는 지금 방송되는 다른 드라마와 색깔도 다르고 추구하는 것도 다르다. 추운 겨울날 따뜻함을 전달할 수 있는 로코라고 생각한다"고 의지를 드러내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