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8 04: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컴백' 선미 "'사이렌', 원더걸스 타이틀 후보…아껴뒀던 곡"

기사입력 2018.09.04 16:38 / 기사수정 2018.09.04 17:11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가수 선미가 신곡 '사이렌'에 대한 강한 애정과 비하인드를 전했다. 

4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가수 선미의 EP 'WARNING'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선미는 지난해 8월 솔로 컴백 싱글 '가시나'로 '가시나 신드롬'을 불러 일으키며 뜨거운 사랑을 받은데 이어 올해 초 싱글 '주인공'으로 2연속 히트에 성공했다. 발표하는 솔로곡마다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선미는 3부작 프로젝트의 마무리를 'WARNING'으로 장식한다. 

'WARNING'은 선미가 모든 트랙의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 첫 앨범으로, 전곡 작사 및 주요 수록곡 작곡, 편곡 등에 참여하며 자신의 색깔을 덧입히기 위해 부던히 노력했다. 

타이틀곡 '사이렌'은 선미와 작곡가 프란츠가 공동 작업한 곡으로, 과거 원더걸스의 타이틀곡 후보로도 거론된 바 있다. 

선미는 "2,3년 전에 밴드 활동을 하던 시기에 타이틀곡을 써왔는데 작업하면서 JYP A&R에서 타이틀곡 후보로 'Why So Lonely'와 함께 포함됐다"며 "밴드 편곡과는 어울리지 않는 곡이라는 이야기가 있어서 어디에선 할 수 있겠지. 아껴두고 아껴뒀던 곡"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이렌'에 대해 "경고의 끝판왕이다. 사이렌은 신화에서 영감을 얻었다. 신화 속 인어 세이렌이 뱃사공들을 아름다운 모습이나 목소리로 매혹해서 바다 속으로 끌고 들어가는 아름답지만 무서운 존재다. '캐리비안의 해적:낯선 조류'에 나오는 인어도 세이렌이다. 이런 소재가 되게 특이하고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특별히 다가온 이유가 우리가 위험한 상황에서 사이렌이 울리지 않나. 사이렌의 어원이 그 인어더라. 사이렌이라는 곡이 가지는 의미가 중의적이라 욕심이 났다"고 덧붙였다.  

한편 선미는 4일 오후 6시 'WARNING'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