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0 01: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축구

[AG] '쌀딩크' 박항서, 베트남에 첫 메달 안길까…아랍에미리트와 동메달 결정전

기사입력 2018.09.01 16:16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쌀딩크' 박항서 매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 5시(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동메달 결정전 아랍에미리트와의 경기를 치른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 가장 주목받은 팀이다. 기존 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이 16강이었던 베트남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4강에 진출하며 역사를 썼다.

비록 4강에서 한국을 만나 3대1로 패했지만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저력을 보여준 베트남 축구는 찬사를 받기에 충분했다. 

그 중심에는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있다. 박항서 감독은 전력이 강하지 않던 베트남을 특유의 '파파 리더십'으로 조련, 완전히 다른 팀으로 바꿔놓았다. 그 결과 지난 1월 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4강에서 떨어졌지만 아직 베트남에게는 한 경기가 남아있다. 아랍에미리트와 치르는 동메달 결정전이다. 베트남이 아랍에미리트를 잡아내면 베트남은 아시안게임에서 첫 메달을 획득하게 된다. 

사상 첫 메달 획득을 노리는 베트남 대표팀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베트남은 물론 국내 팬들의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대한축구협회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