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5 16: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수미네 반찬' 김수미, 엄마 손맛 서울 불고기·묵은지고등어조림 완성

기사입력 2018.08.29 21:13 / 기사수정 2018.08.29 21:16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김수미가 서울 불고기, 계란 장조림, 꽃새우마늘종볶음, 묵은지고등어조림을 완성했다.

29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는 모델 겸 배우 변정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원래 최현석 셰프가 미인 있으면 실수가 많아서 미인 게스트는 섭외를 안 한다"면서 "(하지만)오늘은 내 딸을 데려왔다. 나랑 드라마 3작품을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변정수가 등장했다. 변정수는 김수미를 보자마자 "엄마! 왜 이리 바빠!"라고 외치며 꼭 안겼다. 김수미는 "작품을 하면 대기실에 여자 연기자가 10명쯤 된다. 매일 도시락을 싸간다. 그 사람 수만큼"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변정수는 "제가 엄마 밥을 황신혜 언니 다음으로 많이 먹었을 것"이라며 "묵은지부터 불고기, 게장까지 수많은 반찬을 싸 오셨다"며 웃었다.

김수미는 곧바로 첫 번째 요리를 시작했다. 이날 김수미가 만든 첫 요리는 서울 불고기다. 김수미는 "불고기도 여러 종류가 있다. 서울식 불고기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미카엘은 "꼭 배우고 싶다. 외국 사람들이 서울에 오면 불고기 먹는다"라고 밝혔다.

미카엘은 "꼭 배우고 싶었던 음식이니까 가까이 가서 배워도 되겠냐"라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결국 미카엘은 여경래를 가장 뒤로 보내고, 제일 앞으로 이동해 눈길을 끌었다. 미카엘은 배를 미리 깎아두는 등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김수미는 간단한 방법으로 서울 불고기를 완성했다. 김수미는 최현석, 미카엘, 여경래 셰프가 만든 서울 불고기를 맛보는 시간도 가졌다. 미카엘의 것을 맛본 뒤에는 "됐다"고 만족했고, 최현석이 만든 것에 대해서는 "3프로 부족하다"고 칭했다. 

변졍수와 김수미, 장동민을 비롯해 세 셰프는 미카엘이 만든 불고기로 시식을 시작했다. 여경래는 "당면을 한쪽에 넣었잖나. 당면 먹기가 괜찮다"고 감탄했다. 특히 최현석은 "지금까지 미카엘이 만든 것 중 가장 한국적인 맛"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미는 이어 계란장조림과 꽃새우마늘종볶음, 묵은지고등어조림을 완성했다. 변정수는 김수미 곁에서 주부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김수미가 묵은지고등어조림을 만들 때, 미카엘은 묵은지 김치를 어떻게 잘라야 할지 몰라 헤맸다. 이를 본 변정수는 미카엘 곁으로 다가가 묵은지를 자르는 것을 도와주기도 했다. 또 변정수는 김수미를 물심양면으로 도우며 눈길을 끌었다.

묵은지고등어조림이 완성되자 꽃새우마늘종볶음과 계란장조림 등을 곁들인 한 상 차림이 차려졌다. 여기에 누룽지까지 곁들여 완벽한 식사를 시작했다. 장동민은 "묵은지가 들어가 개운하고 시원하다는 표현이 딱 맞다"고 감탄했다. 변정수는 "레시피가 별 게 없었다"면서 김수미의 손맛에 놀라워했고, 최현석은 "원래 별 게 없다. 1,2,3 그게 끝"이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