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18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원주, 연하 남편 이름 부르는 김영희에 분노 "꼴보기 싫어" (동치미)

기사입력 2021.11.28 00:47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전원주, 최홍림이 김영희의 행동에 분노했다.

2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개그우먼 김영희와 10살 연하 남편 윤승열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들 부부의 집에 시어머니가 찾아왔다. 김영희와 윤승열은 시어머니 앞에서도 서로를 '승열아', '희야'라고 편하게 부르는 모습이었다. 김영희는 윤승열에게 잔심부름을 시키기도 했다. 

이러한 모습을 본 전원주는 "소름이 쫙 끼친다. 말도 안 된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연하 남편과 사는 것만으로 큰 복이다. 그럼 그 복의 값을 해야 한다. 어리다고 무시하는 식으로 이름을 막 부르는데 졸도할 뻔했다. 남편을 존중해줘야 한다. 예쁘게 봤는데 꼴 보기 싫어 죽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홍림은 "부부끼리 있을 때, 친구들이랑 있을 때는 괜찮다. 하지만 어르신이 있을 때는 조심해야 한다. 남편 막 시키지 않았나. 그러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전원주는 "시어머니 울 때 똑같은 심정이다. 귀하게 키웠는데 천대받고 사나"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