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1:02
연예

'사랑의 불시착' 윤지민, 감출 수 없는 탐욕…카리스마 넘치는 열연

기사입력 2019.12.30 14:37 / 기사수정 2019.12.30 14:40

하선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하선영 인턴기자] 배우 윤지민이 '사랑의 불시착'에서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 신스틸러 활약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 6회에서 윤지민은 윤세리(손예진 분)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북한에서 불법 사업을 하고 있는 오과장(윤상훈)을 불러 윤세리가 돌아오지 않게 해달라는 제안을 건네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생각지도 못한 그녀의 제안에 오과장이 당황하자, "절대 여기 다시 돌아오는 일이 없어야 된다구요"라고 말하는 등 짧은 대사만으로 극에 긴장감을 한껏 부여했다.

더욱이 그녀는 윤세리를 찾았다는 소식에도 여유로운 태도를 보이는가 하면, 자신의 속내를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우리는 윤세리가 거기 계속 있길 원해요"라는 말로 강한 임팩트를 선사, 윤세리에게 닥칠 위기를 암시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윤지민은 우아한 재벌가 며느리의 모습에서 목적 아래 자신의 야욕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연기로 극의 몰입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하선영 기자 hsy7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