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6 09: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운빨로맨스' 측 "황정음·류준열, 호흡 기대 이상…'운빨' 트인 듯"

기사입력 2016.05.10 08:06


[엑스포츠뉴스=이아영 기자] ‘운빨로맨스’ 황정음 류준열의 의미심장한 첫 만남이 포착됐다.

10일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는 남녀 주인공 황정음과 류준열의 첫 만남 장면을 공개했다.

카지노에서 진행된 이날 촬영에서 류준열은 실내에서도 선글라스를 낀 채 ‘멋남 포스’를 뿜어내며 당당하게 카지노에 입성하고, 황정음은 섹시한 골드 뱅글 원피스 차림의 음료 아르바이트 직원으로 등장해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한껏 폼을 잡던 류준열이 구정물을 뒤집어쓰게 된 것. 게다가 어느새 청소부 복장으로 변신한 황정음은 이러한 류준열을 보고 크게 당황하면서도 누군가를 계속 찾는데 정신이 팔려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4월 중순에 촬영된 이 장면은 ‘아르바이트 머신’ 심보늬 역의 황정음과 게임회사 제제컴퍼니 대표 제수호 역 류준열이 처음 만나는 장면이자 ‘운빨로맨스’의 1부 첫 시작 신이다. 파이팅을 다지는 현장 분위기 속에서 황정음과 류준열은 서로를 스쳐 지나가는 장면을 능청스럽게 연기하다가도, 오물통과 함께 부딪치는 신을 리얼하게 소화했다.

현장에서는 “두 사람의 첫 호흡을 보고 있자니 드라마 이름답게 ‘운빨’이 트인 것 같다”는 만족의 리액션이 만발했다는 후문.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측은  “첫 촬영을 해보니 두 사람의 호흡이 기대를 뛰어넘는다”며 “앞으로 순탄하지만은 않을 두 사람의 로맨스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운빨로맨스’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미신을 맹신하는 여자 심보늬와 수식 및 과학의 세계에 사는 공대남자 제수호의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내는 드라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후속으로 황정음과 류준열읕 비롯해 이수혁, 이청아 등이 출연하며 25일 첫 방송된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화이브라더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