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1 1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준PO4] '괴력의 연타석포' 손아섭의 포효가 거인을 깨웠다

기사입력 2017.10.13 21:10 / 기사수정 2017.10.13 21:17


[엑스포츠뉴스 창원, 채정연 기자] 3차전의 홈런 뒤 포효는 시작에 불과했다.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이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시리즈를 5차전으로 이끌었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4방의 홈런에 힘입어 7-1 승리를 거뒀다.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로 맞춘 롯데는 이제 홈인 사직에서 운명의 5차전을 준비한다.

1승 2패로 열세에 몰려있던 롯데에게 4차전은 승리 이외의 선택지가 없었다. 우천 순연 전 선발로 내세웠던 박세웅 대신 4일 휴식을 치른 조쉬 린드블럼을 앞세운 것도, 반드시 이기겠다는 다짐의 일환이었다.

비록 한 경기만 패하면 가을을 마감할 위기였으나, 조원우 감독은 롯데 더그아웃의 분위기를 긍정적으로 평했다. 이대호, 손승락 등 고참들이 앞장서 후배들을 격려했다. 방점은 3차전 8회 손아섭이 추격의 투런포를 친 후 3루를 향해 포효했다. 손아섭은 4차전을 앞두고 "분위기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5차전까지 가서 팬들께 짜릿한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세리머니의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솔선수범하겠다는 손아섭의 다짐은 플레이에서 그대로 묻어났다. 롯데 타선은 초반 3이닝 NC 최금강의 공을 공략하지 못했다. 그러나 화력의 물꼬를 직접 튼 이가 손아섭이었다. 손아섭은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기선제압에 성공하는 솔로포를 때려냈다.

한 점 차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린드블럼이 4회말 권희동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균형이 맞춰졌다. 5회 롯데는 번즈의 2루타, 신본기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NC 타선의 파괴력을 생각했을 때 한 점 리드는 안심할 수 없었다.

경기의 명운을 판가름하는 순간, 손아섭이 또 한번 해결사로 떠올랐다. 전준우의 안타로 주자 2명이 루상에 나갔고, 손아섭은 원종현을 상대로 3점포를 작렬시켰다. 분위기를 완벽하게 롯데로 이끄는 대형 홈런이었다.

4점 차가 되자 롯데 타선의 분위기도 바뀌었다. 곧바로 6회 이대호가 선두타자 솔로포를 때려냈다. 6년 만에 KBO리그에 복귀해 때려낸 PS 첫 홈런이었다. 오랜 기간 침묵을 지켰던 전준우 역시 7회 솔로포를 작렬시키며 부활을 알렸다. 모든 것의 시작은 손아섭의 포효, 연타석 홈런이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