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5 09: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스위치' 장근석VS정웅인, 마지막 싸움만 남았다

기사입력 2018.05.17 01:08 / 기사수정 2018.05.17 01:13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스위치' 장근석과 한예리가 정웅인 체포에 실패했다.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는 오하라(한예리 분)를 간호하는 사도찬(장근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도찬, 오하라가 김 실장(송원석)을 특수폭행혐의로 체포했지만, 김 실장은 금태웅(정웅인)에 관해 털어놓지 않았다. 금태웅은 조성두(권화운)를 통해 김 실장에게 어머니 명의의 집을 해줬다고 말했지만, 김 실장의 입을 막기 위한 거짓말이었다. 사도찬과 오하라는 이를 김 실장에게 말했고, 결국 김 실장은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금태웅은 오하라를 공격하며 경고했다. 오하라가 병원에 입원하게 되자 사도찬은 분노, 금태웅에게 달려가려고 했다. 하지만 양지숭(박원상)은 "너까지 잘못되면 누굴 믿고 수사하냐"라며 만류했다. 사도찬은 깨어난 오하라를 살뜰히 챙겼다.



이후 사도찬 검사 사칭 건을 수사하는 감찰부는 고 계장(차엽)이 백준수의 지문 감식을 의뢰한 걸 문제 삼았다. 고 계장은 그 이유에 대해 "사람이 너무 좋아서요. 너무 인간적이어서 의심했다. 제가 그동안 겪었던 다른 검사와 달라서"라고 밝혔다. 고 계장은 사도찬을 믿어달라고 외쳤다.

앞서 사도찬은 고 계장에게 "백 검사가 저 대신 죽으려고 한다. 그래서 절 도와주셨으면 한다. 전 백 검사 살려야겠거든요"라고 부탁했던바. 고 계장은 온전히 사도찬, 백준수의 편이었다.

오하라, 사도찬이 공모했다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감찰부는 일단 두 사람을 조사하려고 했다. 두 사람이 금태웅 돈세탁 현장을 검거하려고 출동하려던 그때, 감찰부는 두 사람을 막아섰다. 일분일초가 급박한 상황. 다행히 양지숭이 나타나 두 사람을 보내주었다. 하지만 금태웅이 옮긴 건 돈이 아니었고, 오하라와 사도찬은 당황했다.

마지막 일격을 날린 금태웅. 오하라와 사도찬이 금태웅의 악행을 밝혀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