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0 10: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2018 가온차트 종합] 아이유 5관왕·워너원 4관왕…방탄소년단, 불참에도 음반 2관왕

기사입력 2018.02.14 21:55 / 기사수정 2018.02.14 22:1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아이유가 5관왕, 워너원이 4관왕에 올랐다.

14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가 열렸다.

이날 올해의 가수 디지털 음원 부문은 1월 악동뮤지션, 2월 트와이스, 3월 아이유, 4월 아이유, 5월 싸이, 6월 지드래곤, 7월 엑소, 8월 선미, 9월 젝스키스, 10월 에픽하이, 11월 워너원, 12월 트와이스가 수상했다. 특히 아이유와 트와이스는 음원 부문에서 2관왕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가수 오프라인 음반 부문은 1분기 방탄소년단, 2분기 세븐틴, 3분기 방탄소년단, 4분기 워너원이 수상했다.

올해의 신인상 디지털 음원 부문은 우원재에게 돌아갔으며, 오프라인 음반 부문은 워너원이 차지했다. 워너원은 "2018년에도 우리가 신인처럼 패기있게 에너제틱하게 워너블에게 부족하지 않은 워너원이 되겠다. 감사하다"며 "우리가 신인인데도 불구하고 과분한 상 주셔서 정말 행복하다. 워너블에게 이 행복 그대로 돌려드리고 싶다.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올해의 음반제작상은 아이유가 속한 페이브 엔터테인먼트가 수상했으며 월드 한류스타상은 갓세븐, 올해의 월드 루키상은 블랙핑크가 수상했다.

특별히 이날 아이유는 올해의 롱런 음원상과 작사가상, 음반제작상까지 수상하며 5관왕을 거머쥐었다. 아이유는 "약간 몰래카메라 같기도 하다"고 말하면서도 "앞으로도 오래오래 추억을 부를 수 있는 음악을 부르는 가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좋니' 열풍을 일으킨 윤종신은 올해의 파퓰러 싱어상과 K-POP 공헌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올해의 핫퍼포먼스상은 뉴이스트W와 갓세븐에게 돌아갔다. 올해의 해외 음원상은 에드 시런, 올해의 해외 라이징 스타상은 션 멘데스가 수상했다.

올해의 작곡가상은 피독이 수상했으며, 올해의 실연자상 코러스 부문은 강태우가, 연주 부문은 이승엽이 수상했다. 또 올해의 스타일상 커리어그라피 부문은 리아킴이, 스타일리스트 부문은 김예진 최경원에게 돌아갔다.

올해의 발견상은 멜로망스(인디부문), 헤이즈(R&B부문), 창모(힙합부문), 황치열(발라드부문)이 수상했으며 팬 투표 인기상은 여자부문 태연, 남자부문 워너원이 수상했다.

◆ '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수상자 명단

▲올해의 가수(디지털 음원 부문)= 악동뮤지션 '오랜날 오랜밤'(1월), 트와이스 '낙낙'(2월), 아이유 '밤편지'(3월), 아이유 '팔레트'(4월), 싸이 'I Luv It'(5월), 지드래곤 '무제'(6월), 엑소 '코코밥'(7월), 선미 '가시나'(8월), 젝스키스 '특별해'(9월), 에픽하이 '연애소설'(10월), 워너원 '뷰티풀'(11월), 트와이스 '하트셰이커'(12월)
▲올해의 가수(오프라인 음반 부문)= 방탄소년단(1분기), 세븐틴(2분기), 방탄소년단(3분기), 워너원(4분기)
▲올해의 신인상= 우원재(디지털 음원 부문), 워너원(오프라인 음반 부문)
▲올해의 음반제작상= 페이브 엔터테인먼트 아이유 '팔레트'
▲월드 한류스타상= 갓세븐
▲올해의 월드 루키상= 블랙핑크
▲올해의 롱런 음원상= 아이유
▲올해의 파퓰러 싱어상= 윤종신
▲올해의 핫퍼포먼스상= 뉴이스트W, 갓세븐
▲K-POP 공헌상= 윤종신
▲올해의 해외 음원상= 에드 시런
▲올해의 해외 라이징 스타상= 션 멘데스
▲올해의 작곡가상= 피독
▲올해의 작사가상= 아이유
▲올해의 실연자상= 강태우(코러스부문), 이승엽(연주부문)
▲올해의 스타일상= 리아킴(커리어그라피), 김예진 최경원(스타일리스트)
▲올해의 발견상= 멜로망스(인디부문), 헤이즈(R&B부문), 창모(힙합부문), 황치열(발라드부문)
▲팬 투표 인기상= 태연(여자부문), 워너원(남자부문)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서예진 기자, V라이브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