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2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피의 연대기' 시즌그리팅 티저 포스터…'조금 특별한 빨간 날'

기사입력 2017.12.07 16:49 / 기사수정 2017.12.07 16:5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피의 연대기'(감독 김보람)가 2018년 새해 소망이 담긴 시즌그리팅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여성의 몸'과 '생리'에 대한 범시대적, 범세계적 탐구다큐 '피의 연대기'가 시즌그리팅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생리컵, 면 생리대, 탐폰 등 다양한 형태와 색깔의 생리용품과 2018년 달력 속에 새겨진 ‘빨간날’이 함께 어우러져 크리스마스 카드와 같은 축제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모두가 환호하는 공휴일의 '빨간날'과 달리, 귀찮고 감추고 싶은 여성들의 '빨간날'. 하지만 여성들에게는 한 달에 한 번, 일 년에 12번, 살아가면서 적어도 400번,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생리의 '빨간날'이 찾아온다.

그리고 그 '빨간날'은 '그날, 마법, ㅅㄹ, 대자연, 반상회' 등의 용어가 보여주듯 사회 속에서 숨겨져 왔다. '생리는 왜 부끄러운 일이 되었을까? 다르게 피 흘릴 방법은 없을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한 '피의 연대기'는 기나긴 생리의 역사를 탐구하며, 다양한 연령, 성별, 인종, 직군의 사람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간 터부시해온 생리 이야기를 재기 발랄하게 풀어놓는다.

티저 포스터 속에 담긴 '2018년, 조금 특별한 빨간날이 더 많아질 거야!'라는 카피에는 여성 스스로와 사회가 지닌 생리에 대한 부정적 함의가 약화되고 있으며, 앞으로 더 변화할 것이라는 희망 찬 바람이 담겨있다.

'피의 연대기'는 7일 오후 8시 CGV압구정에서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마지막 상영을 앞두고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T&G 상상마당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