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1 19: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계속 사랑해야 한다"…'사온' 양세종♥서현진, 이별 위기 극복

기사입력 2017.11.14 23:05 / 기사수정 2017.11.14 23:0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랑의 온도' 양세종과 서현진이 이별 위기를 극복할까.

14일 방송된 SBS '사랑의 온도' 33회·34회에서는 온정선(양세종 분)과 이현수(서현진)가 엇갈린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온정선은 이현수를 위해 제작한 반지를 건넸고, "불안하게 해서 미안해. 우리 같이 살자. 같이 살아"라며 청혼했다. 이현수는  "시간을 좀 줘"라며 망설였다.

이후 이현수는 "미안해. 얘기할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했는데 채근했어. 정선 씨 처음에 밀어내고 5년의 시간 반짝이는 감정으로 버텼어. 누구도 내 마음에 들일 수 없을 만큼 강렬했어. 다시 만났을 때 운명이라고 생각했어"라며 반지를 돌려줬다.

온정선은 "현수 씨랑 다시 만났을 때 서로 사랑하면서 내가 극복했다고 여겼던 문제들이 극복하지 않은 문제들이라는 거 알게 됐어. 아버지와 난 다른 삶을 살겠다고 이를 악물었는데 이를 악물 수 없었어"라며 털어놨고, 이현수는 "혼자서 정리하고 짠하고 나타난 정선 씨를 바란 게 아니야. 정리되지 않은 정선 씨 삶을 공유하고 싶었어. 자신이 없어. 이제"라며 거절했다.

온정선은 "미안해. 내가 앞으로 더 잘할게"라며 매달렸고, 이현수는 "자기가 문제가 아니라 내가 문제라니까"라며 이별을 택했다. 온정선은 "기다릴게"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현수는 자리를 벗어난 뒤 홀로 오열했다.

또 온정선은 이현수에게 먼저 만나자고 연락했다. 온정선은 홍콩으로 떠난다는 소식을 전했고, "가면 6개월 정도 집중하게 될 거 같아. 같이 갈래? 이곳이 아닌 곳에서 같이 있으면 우리가 예전처럼 지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라며 물었다. 이현수는 "예전처럼 지내는 게 어떤 건지 모르겠어. 미안해"라며 밀어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이현수가 온정선에 대한 사랑을 다시 깨닫고 공항으로 달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현수는 '그가 몇 시에 떠나는지 모른다. 이렇게라도 그에게 가고 싶다'라며 생각했다.

온정선 역시 '​우리가 타이밍에 지지 않으려면 계속 사랑하는 수밖에 없다'라며 이현수를 향해 달려갔고, 두 사람이 무사히 재회할 수 있을지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