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5 00: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황금빛' 신혜선, 친딸 서은수 대신 재벌家 입성 (종합)

기사입력 2017.09.17 21:12 / 기사수정 2017.09.18 00:1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천호진이 신혜선의 진심을 알고 실망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6회에서는 서지안(신혜선 분)이 서태수(천호진)에게 독설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태수는 "지안이 너 그 집 가면 안 돼. 그동안 아빠가 고생시켜서 미안하다. 지안이 너도 지수도, 지태, 지호, 네 엄마한테도 다 미안해. 그 집에 가려는 게 취업 때문이지. 꼭 재벌집이 좋아서 때문은 아니지. 엄마, 아빠 입장 때문에 그러는 거야? 유학 가서 미대 공부 다시 할 수 있으면 그 집에 안 갈 거지?"라며 붙잡았다.

서지안은 "가고 싶어요. 나도 엄마, 아빠, 지수, 지호, 지태 오빠한테 다 미안한데 가고 싶어요. 나 그동안 너무 힘들었어요. 날마다 죽고 싶었어. 내 노력만으로 안되는 세상이에요. 이렇게 사는 거 진짜 지긋지긋해요. 남한테 무시당하고 멸시당하고 비참하고 초라하고 비굴하고 또 비굴하면서 사는 거 못하겠어"라며 독설했다.

결국 서지안은 "왜 가지 말라는데? 나 정직원 될 수 있었어요. 근데 내 친구가 낙하산으로 내려왔어. 걔 아빠 덕으로. 진짜 친부모가 재벌이라는데. 재벌집이라서 가면 왜 안되는데요? 애초에 나를 왜 데려다 키웠어요?"라며 원망했고, 자리를 벗어나 홀로 오열했다.

또 서지수(서은수)는 "네 친부모가 부자라서 가는 거야. 재벌이라서 가는 거야"라며 화를 냈고, 서지안은 "그럼 안 돼?"라며 발끈했다. 서지수는 "우리 엄마, 아빠 가슴에 대못 박는 거니까. 언니 네가 가는 건 우리 부모님 가난해서 능력 없어서 그것 때문에 언니가 취업, 스펙도 못 쌓게 만들고 고생하게 만들었다고 그걸 원망하는 거니까. 그깟 돈 때문에 우릴 다 버려?"라며 분노했다.

서지안은 "네가 돈을 알아? 힘든 걸 알아? 되는 대로 탱자탱자 살아온 네가 뭘 안다고 나한테 뭐라 그래. 다른 사람 나한테 뭐라 그래도 넌 나한테 뭐라 그럴 자격 없어. 1분 먼저 태어난 줄 알고 내가 언니 노릇할 때 넌 뭐했는데. 공부도 안 하고 먹고 싶은 거 다 먹고"라며 쏘아붙였다.

이후 서지수는 "너 고생한 거 다 나 때문이더라. 근데 아무도 너한테 그러라고 한 적 없어. 네가 그렇게 산 거야. 스스로. 너 가면 나랑 끝이라고 했는데 너 짐 싸는데. 우리 벌써 끝났어. 내가 용서할 수 없는 건 안 갈 수도 있는데 간다는 거야. 부모님이 재벌인데 너 취준생으로 둘 리가 없잖아. 그래서 너 이제부터 내 언니 아니야"라며 선언했다.

특히 서지안은 서지수가 친딸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재벌가에 입성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