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22: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윤현민 측 "'터널', 배우로서 터닝포인트…해외 관심도 높아져"

기사입력 2017.05.20 18:13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윤현민이 ‘터널’을 통해 배우로서 눈에 띄는 성장과 도약을 이끌어냈다.

윤현민은 OCN ‘터널’의 김선재 역을 통해 시청률 고공행진과 더불어 거듭되는 호연을 보여주며 연기포텐을 터뜨리고 있다.

앞서 윤현민은 지난 ‘터널’ 기자간담회에서 선재를 불완전한 청춘의 표상으로
여기고 그가 사랑, 사람이라는 휴머니즘을 통해 변화하는 모습을 그려내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캐릭터의 변화와 함께 윤현민 역시 폭넓은 연기 성장과 배우로서 도약의 시작을 알렸다.

복잡다단한 사연의 어려운 역할임에도 캐릭터의 무게감을 적절히 조절하고 작품 내 브로맨스와 멜로의 균형을 맞추며 완급조절 가능한 센스있는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믿고 지켜볼 수 있는 배우로 거듭났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도 입을 모아 칭찬했다. 파트너 최진혁은 “성숙하고
작품에 임하는 자세가 좋다”고 밝혔고 이유영 역시 “장면을 꾸리는 감각이 좋다. 특히 멜로 장면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극중 가장 격한 대립을 보인 정호영 역의 허성태는 “연기에 대해, 호흡 하나에 고민하는 모습이 예쁜 배우”라며 이에 장면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이는 그의 노력을 짐작케 한다.  

해외 팬들의 반응도 심상치 않다. 눈에 띄게 늘어난 한류 팬들의 윤현민에 대한 관심과 언급은 물론  무정도시나 연애의 발견 등과 같은 윤현민의 전작까지도 함께 회자되고 있다고.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 측은 “최근 ‘터널’의 인기와 함께 해외의 관심도 소속사를 통해 전해지고 있다.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눈길을 끌며 차기작 러브콜, 주인공 제안도 잇는다”며 “확실히 ‘터널’을 기점으로 배우로서 한 단계 도약의 시기를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윤현민은 주변은 좋은 이야기와 칭찬에 감사를 표하며 들뜨기보단 오히려 책임감을 가지고 마지막 촬영까지도 철저히 몰입하고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종영까지 단 2화 만을 남긴 ‘터널’이 또 한번 기록 경신과 인생연기를 남기며 유종의 미를 거둘 것인지, 또한 ‘터널’에 이은 차기작 행보가 벌써부터 기대되는 윤현민의 막판 활약까지 기대를 더하고 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