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09: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일억개의 별' 서인국X정소민, 상처 공유하며 가까워진 마음…설렘 로맨스

기사입력 2018.10.12 07:38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정소민이 화상 흉터와 함께 부모의 부재에 대한 상처를 공유하며 서로에게 한 발 다가선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숨길 수 없는 감정의 동요를 느끼면서 공감대까지 형성해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로맨스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 4회 방송은 김무영(서인국 분)-유진강(정소민)이 서로의 몸에 새겨진 화상 흉터뿐만 아니라 어린 시절의 상처를 함께 공유하며 한 발자국 가까워지는 모습으로 그려졌다. 특히 자신과 같은 아픔을 간직한 김무영에게 마음이 흔들리면서 그만을 위한 따뜻한 주문처럼 "꼬이지마"라고 말하는 유진강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더욱이 두 사람이 어릴 적 해산에서 자랐다는 공통점이 밝혀지면서 운명으로 얽힌 관계 발전을 엿보게 했다.

무엇보다 백승아(서은수) 어머니에게 뺨을 맞은 유진강의 모습을 보고 감정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되는 김무영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서러움과 창피함을 느낀 유진강은 김무영에게 "이게 다 너 때문이야. 가라고 좀 제발"이라며 독설을 내뱉지만, 그는 자신에게 모진 말을 쏟아냈던 유진강의 슬픔에 젖은 눈망울을 떠올리는 등 동요하는 모습을 보여 향후 변화될 김무영의 감정과 이들의 관계에 관심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유진국(박성웅)-유진강이 친남매가 아니라는 비밀이 공개돼 안방극장에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유진국의 동료이자 강력3팀장 이경철(최병모)은 그에게 유진강을 만났던 것을 언급하며 "유진국 유진강 제법 남매인 척 돌림자까지 썼더라. 그 때 그 꼬마애 맞죠? 못 알아 볼 뻔 했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이경철의 말에 긴장한 듯 경직된 유진국의 모습과 함께 "잊어. 벌써 25년 전이야. 세월이 그만하면 그만해도 되는 거야"라며 그를 위로하는 탁소정(장영남)의 모습을 통해 25년 전 사건이 무엇인지, 유진국이 그토록 두려워하는 과거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유진국은 여대생 살인사건에 김무영을 용의 선상에 올리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범행 현장에 있던 스노우볼 순서를 똑같이 말하고 집에 죽은 여대생을 살해한 트로피가 발견되는 등 모든 물증이 김무영을 가리켜 그가 진짜 살인용의자인지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그 사이 임유리(고민시)는 점점 가까워지는 김무영-유진강의 모습에 질투를 폭발시키는 것은 물론 두 사람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해 보는 이들까지 긴장케 했다. 특히 임유리는 김무영의 지금껏 본 적 없는 소년 같은 얼굴과 유진강에게만 비밀을 털어놓는 모습에 동요하며, 급기야 교통사고를 일으키며 유진강의 목숨을 위협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과연 유진강을 위험에 몰아넣은 임유리의 의도가 무엇인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 방송.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