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0 06: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한예리 "샤론최 곁에 있으면 든든"…인터뷰 30개 '미나리' 데이 (온앤오프) [종합]

기사입력 2021.03.03 00:04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온앤오프' 한예리가 영화 '미나리' 홍보 일정을 소화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는 배우 한예리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해외에서 찬사를 받고 있는 영화 '미나리'로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한예리는 이날 스튜디오에서 출연진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한예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시상식이 없어 상 받은 게 체감이 안 되고 있다"며 "수상 소감을 얘기할 곳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한예리는 "매일 뉴스가 나는데 이 모든 일이 신기하다. 내 인생에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수 있겠다 싶다"고 벅찬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한예리의 사적다큐가 공개됐다. 그의 스케줄은 이른 아침에 시작됐다. 이에 의아해 하자 한예리는 "'미나리'가 해외 개봉 중이다 보니 미국 시차에 맞춰 인터뷰가 진행된다. 아침 일찍부터 움직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해외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 중인 한예리는 4시간 동안 인터뷰가 30개가 예정돼 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터뷰 시작 전, 한예리는 '미나리'에 함께 출연한 배우 윤여정과도 비대면으로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이어 지난해 영화 '기생충'의 해외 홍보 일정에서 봉준호 감독의 통역을 맡았던 샤론최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한예리는 "저 분(샤론최)이 옆에 있으면 든든하다. 또 영화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신뢰를 드러냈다. 한예리가 해외 기자의 질문에 답하면, 샤론최는 옆에서 받아 적고 동시 통역해 대답을 전했다.



한예리는 영화와 관련한 비슷한 질문에 그 역시 마찬가지로 여러 차례 비슷한 대답을 전하는 모습으로 공감의 웃음을 안기기도. 또한 그는 '하이'와 '바이'를 반복하며 인사를 계속하기도. 한예리는 "(인사를) 더 하고 싶어도 안 된다"며 "(인터뷰가 짧아) 아쉬운 점은 더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데 시간 때문에 못한다. 그래서 통역을 하는 게 죄송할 때도 있었다"고 밝혔다.

인터뷰를 마친 후 한예리는 샤론최와 도넛을 먹었다. 4시간을 쉼 없이 달린 강행군에 한예리는 "쉽지는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샤론최에게 "개떡같이 말하면 찰떡 같이 이야기 해주셨다"며 고마움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예리는 "(일이 끝난 뒤) 이제 뭐하러 가냐"고 물었다. 영화감독 지망생이기도 한 샤론최는 "글 쓰러 가야한다"고 대답, 시나리오를 준비 중임을 밝혔다. 일이 아닌 '오프' 일상을 묻자 샤론최는 "최근 뜨개질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취미를 밝혔다.

이어 샤론최는 "넷플릭스 틀어두고 와인 한 잔 따르고 뜨개질을 한다"며 "뇌를 식혀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한예리는 "단순 노동이 주는 힘이 있는 것 같다"며 공감했고, 두 사람은 커피로 앙증맞은 건배를 하며 '미나리' 데이를 마쳤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