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4: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최병철, 이용대 오른손 부상의 원인? "태클을 심하게 걸어서…" (뭉쳐야찬다)

기사입력 2020.11.22 20:08 / 기사수정 2020.11.22 20:10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최병철이 이용대의 과거 부상 비하인드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JBTC '뭉쳐야 찬다'에서는 펜싱 레전드 최병철이 새로운 용병으로 등장했다.

이날 최병철은 자신과 축구를 해 본 전설이 있다며 이용대를 지목했다. 최병철은 "국가 대표 선수들끼리 축구 시합을 한다"며 말했지만, 이용대는 "기억이 안 난다"며 고개를 갸웃했다.

이어 "이용대 선수에게 태클을 좀 심하게 걸어서…"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용대는 그제야 기억난 듯 "그때 건 사람이 형이었냐"며 오른손을 들어 올렸다.

최병철은 '배드민턴 감독에게 엄청 혼났다"고 덧붙였지만 하태권은 "시합이 끝난 뒤 이용대가 '코치님 손이 안 움직인다'라고 말하더라"며 그때의 당황스러움을 전했다. 이용대가 당시 전력의 90%를 차지했다는 것.

하태권은 "그때 잘릴 뻔했다"고 하소연했고 최병철은 다시 한번 미안함을 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