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21: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아이 갖고 싶지만 어려워"…이혜영 난임 고백에 쏟아지는 응원

기사입력 2019.01.16 15:42 / 기사수정 2019.01.16 16:1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탤런트 이혜영이 방송을 통해 난임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진심을 토로한 이혜영의 고백에 시청자들도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지붕 위의 막걸리'에서는 이혜영이 재혼 스토리를 고백했다.

이날 이혜영은 유리가 "언니처럼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아빠가 돌아가실 때, 엄마를 처음 만났을 때가 조금 아까 같은데 눈 깜빡하고 나니 지금 죽어가고 있다고 하셨다. 사랑도 뜨겁게 해보고, 실패도 해봐야 하는 것 같다.우리 신랑이 나한테 완전 빠졌잖아"라며 웃었다.

이어 "처음 만났을 때 나를 잘 모르는 것 같았다. 나한테 하와이에 가봤냐고 묻는데 내 첫 번째 신혼여행지가 하와이였다. 남편이 '사실 아이가 한 명 있다'고 고백하더라. 사실 나는 알고 있었는데 모른 척 기다려준 것이었다. 딸이 생겨 정말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혜영은 재혼 후 아이를 낳기 위해 노력했던 이야기도 솔직하게 밝혔다.

이혜영은 "늦게 결혼해 아이를 낳으려고 하는데 잘 안됐다. 마흔에 두 번째 결혼을 했으니까"라면서 "산부인과에 다니면서 노력을 했는데 안 됐다. 그때 많이 슬펐다. 우리 남편이 '너랑 똑같이 생긴 애가 방 안에 뛰어다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라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혜영의 임신 실패 고백에 손태영을 비롯해 다른 멤버들도 함께 눈시울을 붉혔고, 이혜영은 유리를 향해 "그러니까 빨리 결혼해라. 아이가 생길 수 있을 때"라고 조언했다.

이혜영은 2011년 미국 하와이에서 한 살 연상 사업가와 2년 열애 끝에 재혼했다.

이혜영의 솔직한 고백과 후배를 향한 진심어린 조언에 시청자와 누리꾼들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행복하게 사셨으면 좋겠어요"(cjo***), "좋은 소식 꼭 있길 바랍니다"(quf***), "희망 놓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moi***) 등 응원의 말을 전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