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20 10: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오마이걸 반하나, 첫 유닛활동은 10점 만점에 10점 (올드스쿨)

기사입력 2018.04.16 17:53 / 기사수정 2018.04.16 17:56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인턴기자] 그룹 오마이걸 반하나가 귀여운 매력과 숨겨진 입담을 보여줬다.

16일 방송한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의 '스타탐구생활'에는 그룹 오마이걸 반하나(효정, 비니, 아린)가 출연했다.

오마이걸 반하나는 "유닛 이름이 '오마이걸 반하나'다. 타이틀 곡은 저희 셋만 불렀지만 수록곡은 멤버들이 다 함께 참여했다"고 유닛을 소개했다. 이어 "뮤직비디오에도 멤버들이 다 나오고, 음악방송에서도 멤버들이 퍼포먼스를 도와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김창열은 "오마이걸 반하나가 첫 번째 유닛이라고 했다. 그럼 앞으로 두 번째, 세 번째 유닛도 나오나"라는 질문을 했다. 반하나는 "저희 오마이걸 반하나은 멤버들의 유동성이 있다. 그래서 앞으로 유닛이 계속해서 나오게 된다면, 이름은 그대로지만 구성 멤버들은 변경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홈쇼핑을 통해서 쇼케이스를 진행 계기에 대해 이들은 "오마이걸의 기존 색깔과 전혀 다른 콘셉트로 나왔다.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면 어떨까'라는 생각으로 홈쇼핑 쇼케이스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린은 "새벽 1시에 방송했는데 부모님과 함께 보던 방송에 저희가 나와서 너무 신기하고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쇼케이스 당시 멤버들의 주변 사람들 역시 홈쇼핑을 보고 앨범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오마이걸 활동과 달리 3명이서 무대를 채워나가는 반하나에 대해 김창열은 "무대를 하면서 어색하지 않나"고 물었다. 비니는 "파트가 이렇게 긴 게 처음이다. 그래서 보컬 언니들의 책임감을 많이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효정 역시 "저희가 파트가 늘다보니 라이브 연습도 더 열심히 했다. 무대도 3명이서 채워야해서, 춤 연습도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이어 데뷔 3주년을 맞이한 오마이걸은 각자 기억에 남는 시간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효정은 "멤버들이 제 생일날 몰카를 해준 게 기억에 남는다. 평소에 겁이 없다고 허세를 부렸는데, 이날 몰카에 깜짝 놀라서 울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비니는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드라마 촬영한 것을 꼽으며, 윤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윤아 선배님을 너무 좋아한다. 기회가 닿아서 장애인식 개선을 돕는 드라마에 윤아 선배님과 함께 연기했는데 너무 좋아서, 심장이 터지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아린은 에이핑크, 트와이스 등 다른 걸그룹과 함께 무대를 콜라보하고 커버했을 때가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이어 아린은 "제가 파워풀한 것도 좋아한다. 그래서 기회가 된다면 그런 무대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첫 유닛활동 점수에 효정과 비니는 5점을, 아린은 6점을 줬다. 효정은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다. 그래서 5점을 줬다"고 앞으로의 무대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 아린은 "언니들이 5점을 줘서 저는 1점을 더 줬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오마이걸 반하나는 "오랜만에 '올드스쿨'에 출연했는데, 상쾌한 에너지를 받았다. 다음에는 완전체로 또 나오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마이걸 반하나는 지난 2일 첫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를 발매한 후, 타이틀곡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