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1 0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청하 "선천적으로 심장 작아, 화보 촬영 중 쓰러진 적도" (물어보살)[종합]

기사입력 2021.02.22 21:37 / 기사수정 2021.02.22 21:38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청하가 선천적으로 심장이 작게 태어났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청하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수근, 서장훈을 찾아온 청하에게 이수근은 "많은 일이 있었다. 괜찮냐"며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던 청하를 걱정했다. 청하는 "증상도 전혀 없었다. 음성으로 연락받고 잠들었는데 다음날 회사를 통해 양성 소식을 들었다. 기사와 거의 동시에 알게 됐다"라고 회상했다.

이수근은 "우리도 그 검사 받았을 때 긴장이 됐다"고 청하를 공감했다. 서장훈은 "괜히 그때부터 아픈 것 같고 그러다가 아침에 결과 문자 보고 안심했다"고 덧붙였다.

청하는 "'벌써 12시' 활동 이후로 쓰러진 적이 있다. 검사를 받았더니 심장이 다른 분들보다 작게 태어난 걸 알았다. 항상 만성피로일 거고 약하게 태어난 부분이 많은 걸 깨달았다. 빛을 보고 인상을 쓰고 있어서 오해를 받은 경우도 많다. 하루 종일 햇볕에서 화보 촬영을 하다가 저녁에 쓰러지면서 토하고 난리 난 적도 있었다"라고 건강 상태를 밝혔다.

이어 청하는 "작년 한 해 동안 앨범 발매가 미뤄지다가 코로나 확진으로 더 미뤄졌다. 그 이유 때문인지 다른 이유 때문인지 요즘 잠을 많이 자야 두 시간 잔다"라며 불면증을 고민을 털어놨다.

하루 일과를 묻는 보살들에 청하는 "평균 8시에 일어나서 재활 개념으로 운동도 하고 치료를 받다가 콘텐츠 촬영이나 연습을 한다. 그 이후에 연습이나 레슨을 받으러 간다. 퇴근은 늦으면 새벽까지도 한다"라고 답했다.

작년 한해 10편의 뮤비를 찍었다는 청하는 "행사도 없고 관객들과 함께 무대를 설 수 없으니까 팬들과 만나는 방법은 뮤비나 영상밖에 없다고 생각을 해서 수록곡들을 많이 공개했다"라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레슨을 포기하면 안 되냐는 보살들에게 청하는 "이제 그것들을 모은 앨범이 나온다. 건강하게 활동을 하고 싶은데 불안한 마음에 레슨은 포기 못 한다"고 답했다.

이어 청하는 스스로 채찍질을 하는 이유로 "제가 스스로 받는 부담감과 책임이다. 저희 회사가 저로 시작한 회사고 신인 그룹이 데뷔했지만 제가 조금 더 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활동이 끝나고 쉴까 싶다가도 내가 일을 안 하면 회사 식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격리 치료를 했던 청하는 "생활치료센터에서 보내고 이후로 스스로 격리를 더 했다. 5년 만에 처음 쉬는 거였다. 스태프 분들도 아프다 보니까 건강의 중요성을 깨달았지만 멈추지는 못 하겠다"고 떠올렸다.

선천적으로 약하게 태어난 몸에 청하는 "부모님께 제가 시작한 사회 생활이니 지켜봐달라고 부탁을 드렸다. 작년에 어머니께서도 몸이 안 좋으셔서 걱정이다"라고 밝혔다.

청하는 몰래 연결한 어머니의 전화에 눈믈을 보였다. 청하 어머니는 "심장이 작은 걸 청하 6살 때 알았다. 항상 안쓰러웠다. 작년에 청하가 마음고생이 많았다. 올해는 앨범도 나오고 잘 되리라 본다"라며 딸을 응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Joy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