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04: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서장훈, 갑자기 에로배우 진출?…사진 '충격'

기사입력 2020.11.17 10:48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 닮은 에로배우가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16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배우인 36세 이장호, 29세 정호윤 씨가 등장했다.

이장호는 "'연애의 참견'에 나왔다. 마케팅 팀장으로 여주인공을 괴롭히는 역할"이라고 말해 '연애의 참견'에 출연 중인 서장훈을 놀라게 했다.

정호윤은 "성인 배우, 에로 배우 하고 있다. 24세부터 했다"라고 했다. 이장호는 정호윤이 서장훈 닮은꼴이라고 언급했다. 서장훈은 "나와 닮았다고?"라며 되물었다. 정호윤은 "그게 고민은 아니다. 주변의 시선과 편견이 많다"라며 실제 고민을 언급했다.

정호윤은 "연기를 배운 적이 없는데 아는 형님 때문에 시작했다. 에로 배우도 다 똑같다고 해 괜찮은 줄 알았는데 편견이 있다. 원래 다른 일을 했다. 19세부터 모델을 했고 피트니스 트레이너, 외국 여행 가이드도 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지금 에로 배우만 하고 가끔 일용직을 한다. 영화는 40편 가까이 출연했다. 하루만에 촬영이 끝날 때도 있다. 많은 분은 한달에 20편 찍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끔 사람들이 알아본다. (서장훈) 형님 얘기도 한다. 카페에 앉아 있으면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서장훈이다' 이런다"라고 덧붙였다.

이장호는 "'서장훈 에로배우 진출설'로 인터넷에서 유명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정호윤은 "난 안 닮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서장훈은 "나보다 호윤이가 훨씬 잘생겼다. 솔직히 내 느낌이 있기는 하다"라고 했다.

이수근은 인터넷에 올라온 사진을 보며 "너무 똑같다"라며 놀랐다. 서장훈은 또 다른 사진을 보며 "이 사진은 좀 닮았다"라고 인정했다. 이수근은  서장훈에게 "머리를 길러 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호윤은 현재 여자친구는 없으며 마지막 연애를 한지 꽤 됐다고 한다. 정호윤은 "원래는 소개팅에서 솔직하게 얘기 안하다가 최근에는 솔직하게 얘기하게 됐다. 조금 후에 손절하더라. 남들 시선이 그렇더라.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난 계속 그런 이미지다. 그게 걱정이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수근은 "나름 자긍심을 가지면 된다. 너의 연기로 누군가는 외로움을 달랬다"라고 위로했다. 서장훈은 "급변하는 세상을 볼 때 원톱이 되면 다른 길이 열린다. 할리우드 배우 중에 성인 영화로 출발해 톱이 된 분들이 많다. 우리도 시대가 점점 변하면서 그렇게 바뀔 가능성이 있다. 스스로 날 닮았다는 프레임에 가두지 마라. 그 얘기를 안 했으면 인물 좋은 청년이다"라고 응원했다.

정호윤은 "나도 죄송하다. 너무 똑같다고 돌더라. 그건 죄송하다. 요즘에 섹시하다는 얘기 등등 칭찬을 받는데 그건 고맙다"라고 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Joy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