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불후' 임정희, 폭발적 가창력으로 작사가 김이나 특집 '우승' [종합]

기사입력 2020.08.08 19:5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불후의 명곡' 임정희가 작사가 김이나 특집 우승을 차지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작사가 김이나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첫 순서로 테이는 제이&하울의 'Perhaps Love(사랑인가요)'로 무대를 꾸몄다. 테이는 뮤지컬에 같이 출연 중인 아역 뮤지컬 배우 백건우와 함께 호흡을 맞추었다. 특히 백건우는 피아노 연주를 무대를 시작했고, 테이와 부자간의 사랑을 표현했다. 장원영은 "남녀간의 사랑을 다룬 노래라 그렇게 표현할 줄 알았는데, 테이 선배님께서 건우를 볼 때 느끼는 사랑을 말한 것 같아서 좋았다"라고 했고, 권은비는 "아직 결혼할 나이는 아직 멀었지만, 결혼해서 아이를 낳는다면 아이와 저렇게 무대를 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임한별과 하성운은 이선희의 '그중에 그대를 만나'를 선곡, 두 사람만의 감성을 펼쳤다. 앞서 하성운은 "할아버지, 할머니 손에 컸다. 할머니 돌아가시고 할아버지 혼자 계시는 상황이다. 그래서 저한테는 이 곡이 할아버지, 할머니 생각이 난다"라고 말했던바. 무대 중간 두 사람의 조부모님 사진이 더해지며 감동적인 무대가 완성됐다.


포맨의 신용재, 김원주는 새로운 그룹명 2F(이프)로 첫 공식 활동에 나섰다. 이프는 박효신의 '숨'으로 호소력 짙은 무대를 선보였다. 김태우는 "그동안 얼마나 노래를 하고 싶었을지 그 마음이 느껴진다"라고 했고, 하성운은 "온 힘을 다해 부르는 모습을 보고 너무 멋있고, 저렇게 노래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김민주는 "연습생 때 가사를 보면서 위로를 많이 받았는데, 그때 생각이 나면서 눈물 날 뻔했다"라고 밝혔다.

아이즈원은 아이유의 '잔소리'로 상큼한 매력을 발산했다. 임한별은 "오랜만에 놀이동산 온 기분"이라고 표현했고, 임정희는 "무대도 푹 빠져서 봤는데, 내 얼굴이 무대 영상 앞에 안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승화 아나운서는 "아이즈원이 잔소리를 하면 평생 들을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임정희는 김범수의 '나타나'로 가슴이 뻥 뚫리는 무대를 선보였다. 임한별은 "탁성이 R&B가 아니라 록으로 나오니까 더 멋있다. 압도되는 분위기였다"라고 밝혔다. 조정민은 "'숨'이 소화제 같았다면 '나타나'는 탄산수 같았다"라고 했다. 김이나 작사가는 '나타나'에 대해 "'시크릿가든'에서 현빈 씨 직업이 밝혀지던 장면을 떠올리며 가사를 썼다. 귀신같이 그 장면에서 이 노래가 깔리더라. 그때 너무 짜릿했다"라고 회상했다.

마지막 무대는 조정민이 부르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Abracadabra(아브라카다브라)'. 조정민은 강렬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압도했다.

최종 결과 임정희가 우승을 차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