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8 0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9년동안 쭉"…송혜교X서경덕 교수, LA에 한국어 안내서 1만 부 또 기증 [전문]

기사입력 2020.07.15 09:45 / 기사수정 2020.07.15 10:44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배우 송혜교와 서경석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LA에 위치한 '대한인국민화'에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 부를 기증했다.

15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미국 LA에 위치한 '대한인국민회'에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 부를 또 기증했다"라며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서경덕 교수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새로운 안내서를 제작해서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기증했던 곳에 끊이지 않게 꾸준히 채워 넣는 일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난해부터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리필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올해는 중경임시정부청사에 이어 두번째로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경덕 교수는 "올해 코로나 사태로 인해, 해외에 남아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들의 상황이 좋은 편은 아니다. 이럴수록 우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9년 간 송혜교 씨와 함께 전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22곳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독립운동가 부조작품 등을 꾸준히 기증해 왔다. 다가오는 광복 75주년 때도, 그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의미있는 일들을 계속해서 함께 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혜교와 서 교수는 올 초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하는 등 지금까지 전 세계 주요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한국어 서비스를 꾸준히 기증하고 있다.

다음은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전문.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미국 LA에 위치한 '대한인국민회'에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한 안내서 1만부를 또 기증했습니다.

전 세계에 위치한 독립운동 유적지에 새로운 안내서를 제작하여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기증했던 곳에 끊이지 않게 꾸준히 채워 넣는 일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하여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던 지난해 부터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리필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올해는 중경임시정부청사에 이어 두번째로 진행하게 됐습니다.

이번 안내서에는 대한인국민회가 만들어지게 된 배경 및 과정, 신한민보의 발간, 독립군 양성, 독립자금 모금 등에 관한 다양한 독립운동 활동에 관해 사진과 함께 상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특히 현장에서 안내서로 직접 확인하지 못하시는 분들을 위해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www.historyofkorea.co.kr)에 원본 파일을 올려 놨으니 언제든지 활용하셔도 좋습니다.

암튼 올해 코로나 사태로 인해, 해외에 남아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들의 상황도 썩 좋은 편은 아닙니다. 이럴수록 우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지난 9년간 송혜교 씨와 함께 전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22곳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독립운동가 부조작품 등을 꾸준히 기증해 왔습니다.

다가오는 광복 75주년 때도, 그리고 그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의미있는 일들을 계속해서 함께 해 나갈 예정입니다. 늘 응원과 격려 감사드립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서경덕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