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18: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개훌륭' 보더콜리 담비 입양·코비 훈련 결정…강형욱 "응원 부탁드린다" [종합]

기사입력 2020.06.30 00:03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코비, 담비의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지난주 화제가 됐던 보더콜리 코비, 담비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날 강형욱은 코비와 담비를 위해 고민해보겠다고 말했었던 보호자에게 전화를 걸었다. 강형욱은 딸 보호자에게 "보호자님 괜찮냐"고 물었고, 딸 보호자는 "괜찮지는 않은 것 같다"고 근황을 전했다.


강형욱은 "우리가 도와 드릴 수 있는 게 있으면 도와드리고 싶다. 훈련사니까 다른 건 모르겠고 코비 교육에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조심스레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딸 보호자는 "코비를 데리고 나가서 사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출가 계획을 밝혔다.

이어 엄마 보호자를 바꿔달라고 전한 강형욱은 "어머니 괜찮으시냐"고 말문을 연 뒤, "담비 이야기하고 싶어서 어머니랑 통화를 하고 싶었다. 저는 아직 마음이 변하지 않았다. 지금 보호자님이 키우기가 여건이 안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엄마 보호자는 "담비를 위해서 우리보다 더 좋은 집이 있다면 보낼 생각을 했다. 딸과 조금 더 상의를 해보고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에 강형욱은 "저희가 입양자 찾는 거랑 입양까지 도와드리겠다"고 전했다.


며칠 뒤, 제작진이 전화를 걸어 "고민을 해보셨냐"고 묻자, 엄마 보호자는 "마음은 그게 싫은데 현실적으로는 강 훈련사님이 말씀하신 게 맞는 것 같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답했다.

이어 "딸하고 의논해서 '좋은 곳이 있으면, 담비를 보내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생각을 했다. 마음 따뜻한 곳으로 갔으면 좋겠다. 코비도 훈련 잘 받아서 좋은 개로 키웠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영상 말미, 강형욱은 "쉽지 않았을 텐데, 어려운 결정 해주신 것 같다. 키우던 강아지지 않냐"며 엄청나게 힘드셨을 텐데 이 분들에게 응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자신의 세간살이를 다 드러내면서 방송에 나오는 건 정말 힘든 일이고 엄청난 용기가 필요하다"고 응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강형욱은 "잘할 수 있을 거다. 그러면서 우리 보호자님도 노력하겠죠? 잔잔하고 오래가는 행복을 코비와 살면서 느낄 수 있을 거다"라며 코비의 훈련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