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2 17: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첫눈에 반해"…'슈돌' 김영권♥승무원 출신 아내·자녀, 알콩달콩 사랑꾼 가족 [엑's 리뷰]

기사입력 2020.03.16 07:10 / 기사수정 2020.03.16 07:5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영권이 승무원 출신 아내와 리아, 리현 남매에 대한 사랑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국가대표 축구 선수 김영권(감바 오사카)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새로운 가족이 등장했다. 6살 리아, 4살 리현 남매는 뚜렷한 이목구비의 비주얼과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리아는 엘사 드레스를 입고 공주님으로 변신했다. 리현이는 누나 리아를 따라 드레스를 입고 화장놀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아이들은 요리놀이를 하며 우애를 자랑했다.

남매는 아빠에 대해 "비행기를 자주 탄다. 운동하는 사람이다. 키가 엄청 크다. 아빠는 축 빵 했다", "멋있다, 미니특공대 같다"라고 힌트를 줬다.

이어 리리 남매의 아빠, 국가대표 축구 선수 김영권이 등장했다. 현관문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권과 아내 박세진 씨는 인터뷰에 앞서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권은 "아내가 승무원이었는데 내가 그 비행기를 타게 됐다. 찾아봤더니 내 지인의 친구였다. 그래서 소개를 받았다"라며 미소 지었다.

박세진 씨가 ""진실을 말해라. 첫눈에 반한 게 진실 아니냐"고 다그치자 김영권은 "만난 지 1년 만에 속전속결로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라며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박세진 씨는 남편 김영권에 대해 "축구할 때는 포스 있고 카리스마 있는데 나와 애기들에게는 엄청 사랑꾼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시도때도 없이 뽀뽀를 했다. 도경완은 "아내가 받아주는 게 신기하다. 나도 뽀경완인데 왜 안 받아주냐. 몇 분만에 내가 몇개월에 한 걸 다 했다"고 내레이션했다. 김영권은 딸 리현에게도 뽀뽀를 했고 아내의 질투를 받았다. 딸은 외출한다는 엄마에게 "지금 가"라고 이야기해 주위를 웃겼다. 김영권은 미니특공대가 된 리현이를 위해 악당으로 변신하는 등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여줬다. 

김영권은 아내에게 "잘 쉬고 와. 오늘만큼은 애들 생각하지마"라며 자신만만하게 말했다. 리현은 아빠의 발을 마사지해주겠다며 예쁜 마음을 내비쳤다. 이후 김영권은 아이들을 데리고 순대국을 먹으러 갔다. 리아는 우아하게 순대국을 먹는가 하면 김영권에게 직접 순대를 건네주기도 했다. 리현은 어른 젓가락에 도전하고 야무지게 내장도 먹었다. 리아는 "아빠는 리아 언제 보고 싶었어?"라고 물었고 리아는 "아침에 일어나면 리아 생각부터 난다"며 알콩달콩했다. 리아의 머리도 묶어주며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