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02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디오스타' 정호근 "신내림 후 아내 반응? 대성통곡하며 이혼하자고"

기사입력 2020.01.09 00:0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정호근이 아내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천태만상 인간세상'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정호근, 권일용, 이연수, 장동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호근은 무속인으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아내의 반응을 묻자 "집사람은 알면서도 내색하지 않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정호근은 "무속인의 길을 걷기 전부터 신기를 누르기 위해 신당을 모시고 살았다. 거기서 기도를 하는데 '너 이제 죽어'라고 하더라. 얼마나 놀라겠느냐. '찌그러진 집안 바로 세우려 했더니 말을 들어야지, 이제 우리 간다'라면서 '이제 네 밑으로 간다'더라. 내 자신들한테 간다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아내 몰래 내림굿을 받았다. 아무리 얘기를 하려고 해도 바쁘다면서 틈을 안주더라. 그래서 어느날 느닷없이 전화 받자마자 '신 받았다. 내림굿 받았다. 무당 됐다'고 했더니 조용하다가 전화를 끊어버리더라. 그리고 다음에 다시 전화했더니 대성통곡하더라. 나도 슬프더라"고 떠올렸다.

정호근은 이후 보름 정도 아내를 설득했지만 돌아오는 아내의 대답은 '이혼하자'였다고 했다. 결국 아내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한 정호근은 "미국에서 아이들을 책임지고 살겠다면 나도 여기서 열심히 살면서 미국 생활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아내한테 전화가 왔는데 잘못했다면서 우리 모두 응원한다고 하더라. 우리 집사람도 이런 남편 만나서 우여곡절 끝에 지금까지 살아오고 있다. 어떻게 보면 안됐다"면서 씁쓸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