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8 11: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짜장면 먹고 갈래요"…'초콜릿' 윤계상, 하지원과 오영수 추모 [종합]

기사입력 2019.12.14 00:1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초콜릿' 윤계상과 하지원이 오영수를 추모했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5회에서는 이강(윤계상 분)이 문태현(민진웅)이 문차영(하지원) 동생이란 사실을 알았다.

이날 문차영은 짜장면을 먹으러 가자는 김노인(오영수)의 말에 어쩔 수 없이 김노인을 따라나섰다. 김노인은 짜장면집으로 아들이 다시 데리러 온다고 믿고 있었다. 하지만 짜장면을 먹은 후 김노인은 오토바이 때문에 넘어졌고, 김노인이 다친 걸 본 이강은 화를 냈다.

이강은 문차영에게 "대체 생각이란 게 있는 사람이냐. 누구한테 허락받고 나갔냐. 여긴 체계도 없냐. 외부인이 환자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는데 아무도 제지를 안 하냐"라고 했고, 문차영은 "다신 이런 일 없을 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김노인은 "안 돼. 나 짜장면 먹으러 갈 거야"라고 했지만, 이강은 "제 말 안 들으실 거면 이 병원에서도 나가야 할 거다"라고 차갑게 말했다.


문차영은 이강에게 "할아버지한테 사정이 있다. 제가 책임질 테니까 외출금지는 풀어달라"라고 부탁했지만, 이강은 "난 곧 떠날 거다. 그때까지 어떤 문제도 일으키지 않으면 고맙겠다"라며 돌아섰다.

김노인은 문차영에게 또 짜장면을 먹으러 가자고 했지만, 문차영은 "절대 안 된다. 저 새로운 의사선생님한테 찍혔다. 또 걸리면 저 쫓겨난다"라며 거부했다. 대신 문차영은 김노인을 위해 짜장면을 만들었다. 하지만 김노인은 세상을 떠났고, 문차영은 눈물을 흘렸다. 

문차영은 김노인이 놓고 간 모자를 찾으러 짜장면집으로 갔다. 김노인의 모자를 받고 나가려던 문차영은 이강과 마주했다. 이강은 "저녁 먹었어요? 나랑 짜장면 먹을래요?"라고 물었다. 짜장면을 세 개 시킨 두 사람은 오지 못한 김노인을 추모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