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2 21: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공부가 머니' 임호♥윤정희, 반응·오해에 눈물→솔루션 후 변화 공개 [종합]

기사입력 2019.11.15 23:01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공부가 머니?' 임호, 윤정희 부부가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임호, 윤정희 부부와 첫 일반인 의뢰자 가족이 등장했다.

이날 임호, 윤정희 부부가 스튜디오에 재방문해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임호는 "지난 솔루션 이후에 아이들한테 많은 변화가 생겼다. 너무 잘 지내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또 윤정희는 "'아동 학대'라는 말이 제일 속상했다. 자식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은 다 똑같이 않나 싶다. 똑같은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욕심이 과해져서 아이들 힘들게 한 거 같다. 그런 도움을 받고 싶었고 고민 끝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거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어 솔루션 이후 변화된 삼 남매의 모습이 공개됐다. 삼 남매는 한층 더 밝아진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윤정희는 "솔루션을 받고 난 후에 주말에는 아이들이 놀게끔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지난 방송에서 일부러 문제를 틀리는 모습을 보였던 지범은 엄마 윤정희와 함께 즐겁게 수학 공부를 했다. 이에 윤정희는 "얼마 전 친구가 본인보다 진도가 빠르다며 시키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문제집을 풀더라"라고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MC 신동엽은 임호, 윤정희 부부에게 "사람들이 뭐라고 오해를 많이 했던 거 같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정희는 "내가 솔루션 때 받은 문제집을 왜 공개하지 않았냐고 하더라. 또 내가 너무 얄밉게 나만 알고 싶다고 해서"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때 현장에서 말씀하려고 했는데 내가 그거 말씀하셔도 어차피 방송에 못 나간다고 말을 했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임호는 "사실 나도 그때 그래서 아내가 그런 얘기를 해서 굉장히 센스 있다고 생각했었다"

멘토링 대표 최성현은 "내가 그날 임호 부부에게도 문제집 정보를 알려드리지 못했다. 바쁘게 녹화가 끝났었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임호 가족뿐만 아니라 강원도 철원 지역에서 고군 분투 중인 고2 입시생 이선우 군의 가족도 출연했다. 이선우는 "1학년 1학기 때 등급을 확인한 뒤에 공부를 안 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후 마음을 다잡고 1년 동안 꾸준하게 공부해 왔지만 성적에 큰 변화가 없어서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전문가 군단은 도서벽지 학생들이 지원할 수 있는 특별전형 혜택, 성적 향상을 위한 학습 방법, 심리 검사 등 맞춤형 솔루션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