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18 1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악플의 밤' 존박 "김종민 자리, MC 후보로 제작진과 미팅까지 했다" [포인트:톡]

기사입력 2019.08.15 13:23 / 기사수정 2019.08.15 13:2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가수 존박이 ‘악플의 밤’ MC가 될 뻔했다고 밝혔다.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는 16일 방송될 9회에는 젝스키스의 장수원과 매력부자 존박이 출연해 찜통 더위를 날릴 만큼 쿨한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존박은 ‘어리바리’ 캐릭터계의 시조새인 김종민과 첨예한 라이벌 구도를 형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존박이 앞서 ‘악플의 밤’ MC 후보로서 제작진 미팅까지 했던 사실이 공개된 것. 이에 존박과 유사 캐릭터(?)인 MC 김종민은 제 발이 저린 듯 “내 옆에 또 자리가 있었나?”라며 시치미를 뗐고, 존박은 “저랑 겹치는 분 한 분 밖에 없는 것 같다”며 콕 집어 김종민을 저격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존박은 김종민의 실체에 강력한 의문을 제기해 흥미를 자극했다. 김종민의 어리바리한 면모는 연기가 확실하다는 것. 존박은 “저희 같은 사람들은 저울질을 한다. 너무 바보 쪽으로 가면 사람들이 거짓인 걸 알기 때문에 스마트한 척하다가 가끔 바보인 척을 한다. 김종민은 그 줄타기의 장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곧바로 김종민의 ‘바보 청문회’가 벌어졌고 별안간 치부를 들킨 김종민의 폭주에 현장이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 김종민을 위협하는 존박의 활약은 ‘악플의 밤’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악플의 밤’ 9회는 오는 16일 오후 8시 방송.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