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5 18: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몰카 촬영·유포' 정준영, 유치장 行→결국 구속됐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3.21 21:14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정준영이 구속됐다.

2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이 '성관계 몰카'를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물의를 빚은 정준영에 대해 공식적으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21일 오전 정준영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2시간 가량 받았다.  그는 피의자 심문을 마친 후, 포승줄에 묶여 내려왔다. 이후 유치장에서 대기하며 법원의 구속 여부 결정을 기다리게 됐던 상황.

정준영은 유치장으로 향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는 구체적인 대답을 회피했다. 대신 "죄송하다"는 말을 되풀이할 뿐이었다.

그러나 그는 앞서 영장실질심사 전, 취재진 앞에 서서 자신이 자필로 쓴 입장문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정준영은 상대방의 동의 없이 성관계를 촬영하고 카카오톡 단체, 개인 대화방에서 이를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역시 10명에 달한다고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 사건으로 정준영은 tvN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을 중단하고 급히 귀국했으며 '1박 2일', '짠내투어' 에서도 하차했다.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와도 계약해지했다.

지난 14일 경찰에 출석한 정준영은 두 차례 조사를 받았으며, 방송에서 화제가 됐던 '황금폰'을 비롯한 3대의 핸드폰까지 제출했다.

결국 정준영은 '승리 게이트'로 물의를 빚은 연예인 중 첫번째로 구속이 됐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