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대한민국 군인" 지창욱·강하늘·온유·조권·성규의 자세(신흥무관학교)[종합]

기사입력 2019.03.05 16:41 / 기사수정 2019.03.05 17:0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군복무 중인 배우 지창욱, 강하늘부터 가수 김성규, 온유(이진기), 조권까지 '신흥무관학교'에 총출동했다.

'신흥무관학교' 시연회가 5일 서울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진행됐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육군본부가 주최, 주관하고 공연제작사 쇼노트가 제작한 창작뮤지컬이다. 김동연 연출을 비롯해 박정아 음악감독, 채현원 안무감독, 서정주 무술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지난해 서울을 비롯해 성남, 안동, 목포, 전주, 대전 등 전국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배우 지창욱, 강하늘, 인피니트 성규 등 육군 스타들이 원캐스트에 출연해 개막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앵콜 공연에는 이들 뿐만 아니라 고은성, 2AM 조권, 샤이니 온유(이진기) 등이 새롭게 합류했다.

김동연 연출은 "가장 달라진 점은 마지막 장면 구성이 바뀌었고, 음악, 드라마에 맞춰 다이내믹하게 움직을 수 있도록 변경했다. 초연 때보다 더 업그레이드했다. 그간의 드라마를 보강하고 상징적인 부분도 더 상징적으로 표현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채현원 안무 감독은 "고은성은 말뚝을 박아야 한다. 몸이 군인 몸이다. 조권도 너무 몸을 잘 쓴다. 온유는 말할 것도 없고 다들 너무 잘 따라와준다. 너무 잘 소화해줘 감개무량하다"며 새로운 캐스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름 없는 평범한 청년들이 든든한 독립군이 되는 과정을 흥미롭게 그린 작품이다. 항일 독립 전쟁의 선봉에 섰던 신흥무관학교를 배경으로, 격변하는 시대를 치열하게 산 사람들의 삶을 담았다. '죽어도 죽지 않는다', '가난한 유서' 같은 메인 넘버를 비롯해 '학구열', '하늘 한 조각', '불꽃놀이', ‘빼앗긴 봄’ 등 넘버가 인상적이다. 

지창욱, 고은성은 전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국권침탈에 항거해 자결한 유생의 아들이자 신흥무관학교의 뛰어난 학생인 동규 역을 맡았다. 알고 보면 아버지와 세상을 원망하는 마음을 지닌 캐릭터로, 극의 반전을 담당한다.

초연부터 참여한 지창욱은 "의미있는 작품에 참여해 굉장히 영광스럽다. 군생활이 이 공연을 하면서 보내게 됐다. 사실 공연을 하면서도 많은 걸 느끼고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 많은 분들이 공연을 보면서 100년 전 독립운동을 했던 조상님들의 마음을 다시 한 번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공연을 보다보면 자연스럽게 느낄 것 같다. 100년 전에 힘든 시절에 독립운동을 한 분들의 마음과 그 안에서 사는 순수한 아이들의 마음이 다 녹아 있다. 음악과 즐기다보면 자연스럽게 그 마음을 하나하나 느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의미를 설명했다.

새롭게 합류한 고은성은 "공연을 많이 한 건 아니지만 공연을 하면서 대한민국 젊은이로서 우리나라 과거의 역사를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운 기분이 들 정도로 이 작품을 해나가면서 역사를 다시 공부하는 기분이다. 대한민국의 군인으로서 공연에 참여해 영광이다. 매회 행복하게 하고 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강하늘, 조권은 어느날 갑자기 세상에 던져졌지만 세상을 떠날 때는 죽는 이유와 시간, 장소를 자신이 선택하겠다고 다짐하는 팔도를 연기한다. 웃음을 유발하는 엉뚱하고 코믹한 모습부터 훌륭한 독립군으로 성장하는 비장한 모습까지 극과 극의 감정을 소화한다.

강하늘은 "너무 좋은 작품이다. 계속해 기분 좋고 영광스럽다. 초연에 원캐스트였는데 지창욱과 합이 잘 맞았다. 이번에는 고은성, 이진기 등이 참여하면서 새로운 자극과 호흡이 생겼다. 재연도 초연만큼이나 즐겁고 기분 좋다"고 이야기했다. 또 "고등학교 이후로 역사 공부를 안해봤다. 이 작품의 대본을 읽기 전까지 신흥무관학교에 대해 잘 몰랐다. 이번에 많이 알아가게 됐다. 초연 때 많은 관객이 신흥무관학교 자체를 많이 알게 돼 뜻깊더라. 새로운 캐릭터도 생겼으니 이번 재연도 더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조권은 "앵콜 공연에 참여해 영광이다. 초연을 관람했다. 강하늘 병장이 하는 팔도를 보면서 눈물을 정말 많이 흘린 기억이 나는데 이 자리에서 팔도 역할로 함께 감동을 선사해줄 수 있어 감개무량하고 감회가 새롭다. 공연 시작한지 얼마 안 되는데 열심히 준비했다. 아직 로딩 중이긴 하지만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 감동을 선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아직 내 입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조권이 표현하는 팔도를 만들어나가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관람할 때의 감동이 아직도 있다. 보러오는 분들도 우리와 함께 (독립운동가의 마음을) 예술로서 공유하고 공감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성규와 온유는 일본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이끌어간 장군 지청천으로 분해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절도 있는 칼군무와 액션이 관전포인트다. 

성규는 "대한민국 육군으로서 앵콜 공연에도 참여해 영광이다. 많은 매력이 있는 공연이다. 훌륭한 연출과 잊을 수 없는 훌륭한 음악, 무대에서 화려한 안무, 역동적인 액션, 멋진 배우들의 열연까지 많은 매력이 있다. 많은 분들이 매력있는 공연을 보고 같이 느끼고 가슴이 뜨거워졌으면 한다"고 했다.

온유는 "기존 배우들이 잘 다져줬다. 그 덕분에 좋은 합으로 이어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 멋지게 많은 팬들, 관객들을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 뉴캐스트로 참여했는데도 초연 배우들이 합을 잘 다져놓은 덕분에 많이 흐트러지지 않고 같이 합심해 만들어갈 수 있다. 앞으로도 이 멋진 합으로 멋진 모습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이들 외에도 이날 시연회에는 배우 이재균, 이태은, 홍서영, 임찬민, 신혜지 등이 출연했다. 4월 21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