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1 10: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 윤주희, 김호정 풀어줘야 하는 상황에 '분노'

기사입력 2019.01.10 23:1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신의 퀴즈' 윤주희가 김호정을 풀어줄 수밖에 없는 상황에 분개했다.

1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수목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 최종회에서는 조영실(박준면 분)의 진심을 전하는 한진우(류덕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곽혁민(김준한) 병실에 괴한이 침입했다. 한진우(류덕환)가 이를 막으며 대립했고, 그때 정승빈(윤보라)이 나타나 한진우를 구했다. 뒤이어 강경희(윤주희)도 나타나 괴한을 체포했다. 강경희는 괴한의 자백도 받았고, 입금내역도 확인, 서 실장을 소환했다. 하지만 영장은 나오지 않았고, 서 실장(김호정)을 풀어줄 수밖에 없었다. 강경희는 전화기를 던지며 분개했다.

그런 가운데 곽혁민은 한진우에게 자신을 보호하고 치료해줄 필요가 없다고 했다. 한진우는 "소장님 대신 할 일을 하는 것뿐이다"라고 했지만, 곽혁민은 "소장님이 계셨더라도 이럴 필요 없다"라고 했다.

그러자 한진우는 "왜 그렇게 소장님을 모르냐. 소장님이 정말 바보라서 그 중요한 자료가 담긴 걸 넘긴 것 같냐. 소장님에게 당신은 옛날처럼 경계할 필요도 없는 막내였다. 아무리 화가 나도 당신을 아끼셨던 거다. 이거 하나만 기억해라. 당신을 아끼던 사람이 세상에 하나는 있었다는 거"라고 밝혔고, 곽혁민은 눈물을 흘렸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OC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