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21:28
연예

개그맨 윤석주 "폭행 사건 후 공황장애…아내도 울어" (근황올림픽)

기사입력 2022.09.21 09:00 / 기사수정 2022.09.21 09:1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개그맨 윤석주가 폭행 사건 이후 근황을 전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KBS 공채 15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윤석주의 근황이 공개됐다.

윤석주는 2003년 ‘개그콘서트'의 코너 ‘개그 대국’으로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이날 윤석주는 2016년 폭행 피해를 떠올렸다. 윤석주는 “그 기사에 제목만 보고, 제가 폭행을 한 줄 아는 분들이 있다. 대기업 행사하러 갔는데 술 취한 한 분이 제가 마이크를 잡고 있는데 날아차기를 해 쓰러졌다"라고 전했다.



그 사람은 윤석주가 쓰러졌는데도 불구하고 공격을 가하려고 했다고. 윤석주는 "저는 아직도 그 장면으로 꿈을 꾼다. 위에서 가해하려는 모습들이 나온다. 그러더니 마이크를 뺏어서 노래 두 곡을 부르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윤석주는 “그날 밤에 아내랑 울었다. 일하러 가서 맞고 오니까. 그런 폭행 사건이 열리면 중재위원회가 열린다. 인정하는데 술 먹고 기억이 안 난다고, ‘맞으니까 법대로 하세요 법대로’라면서 나가더라. 법대로 하라는 것도 맞은 사람이 하는데, 때린 사람이 그런 얘기를 하니까”라며 ”멘탈이 세다고 생각했는데, 그 사건이 폭발시켜버렸다”라고 밝혔다.

윤석주는 “온종일 바이킹을 타는 기분이 계속됐다. 사람들을 못 만난다"라며 공황장애를 앓게 됐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석주는 "술만 계속 먹다 보니 운동도 못하고 사람 앞에서 못 나서겠고 마이크를 못 잡겠더라. 도저히 안 되겠기에 일상적인 삶이 불가능하니까 떠나자 했다”며 제주도에 정착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