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09 22:33
연예

"구색 맞추기는 그만"…김구라 소신 발언에 누리꾼 열렬한 지지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2.29 08:55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2019 SBS 연예대상'에서의 소신 발언으로 큰 지지를 얻고있다.

28일 방송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김구라는 신동엽, 유재석, 백종원, 김병만, 서장훈, 김종국, 이승기 등과 함께 나란히 대상 후보에 올랐다.

대상 후보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시간에서 김구라는 "제가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이 될까 걱정이다"라며 "방송은 구색 맞추려고 8명 넣은 것 같다"고 자신이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방금 우수프로그램상('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도 제가 대표로 받았는데 제가 받을 만한 게 아니다. 제작진, 부부들이 애쓰는 프로그램이다. 지금 여러가지 복잡한 심정으로 앉아 있다"고 전했다.

한 번 말을 시작한 김구라는 이윽고 '연예대상'의 대대적인 물갈이를 주장하고 나섰다. 김구라는 "'연예대상'도 물갈이를 해야 될 떄가 아닌가 싶다. KBS도 '연예대상' 시청률이 안나왔다.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보니 돌려막기 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보내는 데 더이상 이렇게 하면 안된다"며 "지상파 3사 본부장들이 만나 돌아가면서 해야 한다. 광고 때문에 이렇게 하는 것 안다. 이제 바뀔 때가 됐다"고 민감한 부분까지 짚어냈다.

이날 '연예대상'의 실질적 후보는 유재석과 백종원으로 압축됐다. '연예대상' 측은 상을 한 명에게 밖에 주지 못하는 아쉬움을 많은 대상 후보로 대체하려 했지만 오히려 많은 대상후보들은 자신의 수상 가능성을 부정적으로 봤다.

신동엽은 "이렇게 못받을 거라고 100% 확신을 가진 것은 처음이다. 대상을 받는다면 트로피를 바닥에 내팽겨치겠다"는 이례적인 공약을 내걸었고 이승기 역시 "저는 묻고 더블로 가겠다. 저는 200%다"라며 덧붙였다.

서장훈은 "저는 구색 맞추기에도 끼기 어려운 사람이 아닌가 한다. 훌륭한 분들 사이 이름을 올려주신 것 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구라는 "많은 시청자들이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고 생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구라의 발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열렬한 지지를 보냈다. 종편과 케이블의 성장으로 지상파 시상식 특히 '연예대상'의 위상이 예전만 하지 못한 가운데 김구라의 소신 발언은 열렬한 지지와 공감을 얻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