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19 17: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프로듀스48' 제작진이 직접 밝힌 AKB48 우익 논란 "정치적 이념無"

기사입력 2018.06.11 15:49 / 기사수정 2018.06.11 17:45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프로듀스48'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두베홀에서 Mnet '프로듀스48'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용범 국장, 안준영PD, 이승기, 이홍기, 치타,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와 한일 연습생들이 참석했다. 

'프로듀스48'은 지난해 2017 MAMA에서 처음 공개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새로운 프로젝트로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시즌1과 시즌2에 이어 이번에는 한일합작 걸그룹을 선보인다. '프로듀스101'과 아키모토 야스시의 AKB48이 결합한 형태로 한일 양국의 연습생이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12명의 데뷔 멤버를 선발한다. 

'프로듀스48'이 기존 시즌과 가장 다른 점은 일본 AKB48 연습생들의 참여다. 일본에서 대표적인 우익 걸그룹으로 분류되기도 했었던 이들의 참가를 놓고 온라인이 뜨겁게 달궈졌다. 인기 연습생 중 한 명인 마츠이 쥬리나는 자위대 홍보잡지인 'MAMOR'의 커버를 장식하기도 했다. 

안준영PD는 "기획배경은 Mnet은 한국과 일본이라는 특수성이 아닌 아시아 혹은 글로벌에서 아이돌을 꿈꾸고 있는 친구들이 한 곳에 모여서 공통적인 꿈을 이뤄가는 꿈, 우정, 성장이라는 키워드를 그리고 싶었다. 한일전이라고 봐주시진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한국친구들의 실력이 뛰어나고 일본친구들은 실력이 없지 않냐고 생각하시는데 문화의 차이인 것 같다. 한국 친구들은 데뷔하기 전에 기본기 및 실력을 완성해서 데뷔하고 일본 친구들은 기본기 위주보다는 데뷔를 한 이후에 활동을 하면서 성장을 하고 있다. '프로듀스48' 이번 방송 보면 아이돌을 바라보는 양국의 차이를 보실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용범 국장은 "음악산업을 세계적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다. 우리가 볼 때 북미시장이나 영국을 비롯한 메인 스트림에서 아시아의 위상이 커지는 와중에 박차를 가해서 나가야할 타이밍이라고 봤다. 음악산업 시장 2위가 일본이다"라며 "한국은 K-POP의 반경을 넓혀서 전세계 1위를 차지하는 가운데 아시아의 큰 흐름과 음악시장을 만들고자 한다"고 털어놨다.

또 "AKB48 우익관련해서 기사들이 많이 나왔다. 내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대화'라고 생각한다. 뭔가 첫 시작점에 있어 벽을 넘기 위해서는 문화의 교류와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하나의 예능 프로그램에 불과하지만 한국과 일본 두 연습생이 합작으로 꿈을 이뤄가는 과정에서 정치와 이념을 넘어선 대화의 창구를 만들고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거리가 생긴다면 '프로듀스48'이 최고의 성과를 거두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정치적 이념과는 상관없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이었고 우리도 정치적 성향을 띌 이유도 의향도 없다. 꿈과 교류, 대화에 대한 것들이 프로그램에 펼쳐질 예정이다. 애정있게 바라봐주셨으면 한다"고 힘줘 말했다. 

AKB48측 또한 Mnet을 통해 "종합 엔터테인먼트 문화 기업으로 어떠한 정치색을 갖지 않는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한편 '프로듀스48'은 오는 15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일본 BS스카파에서도 동시 생방송 하며, 이에 앞서 이날 오후 6시 프롤로그가 전파를 탄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박지영 기자 

HOT 클릭 기사   |  엑스포츠뉴스에서 많은 사람들이 본 뉴스입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