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6 14: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김연경 등 14명' 여자배구 올스타, 31일 태국 출국

기사입력 2017.05.30 10:3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들이 태국 방콕으로 출발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는 3일 오후 4시(한국시간) 태국의 최대 체육관인 방콕 후아막 스타디움에서 치러지는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에 참가하는 올스타 선수들이 31일 출국 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V-리그의 글로벌 마케팅 효과 창출과 향후 아시아 진출에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양국 리그를 대표하는 올스타들이 총 출전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 V-리그 우승팀인 IBK기업은행의 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배구 올스타팀은 세계적인 슈퍼스타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을 비롯해 V리그를 대표하는 김해란(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등 총 14명의 선수가 선발됐고, 태국 올스타팀 역시 세계적인 세터 눗사라 떰꼼(터키 페네르바체)을 비롯해 쁘름짓 띤카우, 오누마 시띠락 등 태국 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출전할 계획이다.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선수들은 그동안의 국제 대회에서 서로를 응원하며 특별한 우정을 나눈바 있고 특히 여자배구의 인기가 세계 최고 수준인 태국 현지에서 슈퍼매치가 개최돼 그 열기와 승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 태국 현지에서는 약 7000석의 예매 분 티켓이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대회의 주관방송사인 KBSN에서 기획한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방콕 여행 상품을 통해 신청한 약 100여명의 한국 응원단도 함께 동행하여 선수단을 응원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올스타 선수들은 현지 팬 및 한국 응원단을 대상으로 팬사인회 등 다양한 팬서비스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는 한국 KBSN SPORTS와 태국 SMM TV를 통해 양국에 동시 생중계되며, NAVER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서도 생중계될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